정치 > 정치일반

靑, 김정은 답방 회의 보도 부인···"北 문제 거론조차 없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07 07:59:41
"文대통령, 순방 다녀온 보좌진과 식사···특정 주제 없이 자유 의견교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9일 신임 경제부총리, 청와대 정책실장, 국무조정실장, 청와대 사회수석 인사를 발표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지명했고 정책실장에 김수현 사회수석, 국무조정실장에 노형욱 국무2차장, 사회수석에 김연명 중앙대학교 교수를 임명했다. 2018.11.09.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일 청와대에서 핵심 참모들을 소집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연내 답방과 관련한 긴급 회의를 주재했다는 일부 언론보도를 7일 부인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어제 대통령과 실장, 수석의 점심이 있었지만 북한 문제는 아예 거론조차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 언론은 이날 조간에서 문 대통령이 6일 오후 예고없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등 핵심 참모들을 소집해 김위원장의 답방과 관련한 준비 상황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이 언론은 이 때문에 '반차'를 냈던 임 실장이 급히 복귀했으며, 이와는 별도로 국가안보실을 중심으로 주한 미국 대사관 고위관계자와 김 위원장의 답방 일자와 관련한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의 답방이 임박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을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윤 수석은 "대통령이 순방을 다녀온 보좌진과 식사를 한 것"이라며 "선약이 있었던 몇 분 수석은 참석을 못했다. 대통령께서 순방 후 국내 상황을 보고 받고 특정 주제 없이 자유롭게 의견교환을 했다"고 설명했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