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보잉, 中 자금 지원받은 위성 주문 계약 취소" WSJ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07 15:17:4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보잉이 중국 정부 소유 기업이 인공위성 계약에 자금을 댄 것으로 알려지자 해당 주문을 취소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는 앞서 지난 4일 보잉사에 인공 위성을 주문한 캘리포니아의 스타트업 '글로벌 IP'가 중국 정부 소유 기업의 재정 지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국영 금융회사로부터 약 2억 달러의 돈이 해외 기업을 거치는 복잡한 거래를 통해 보잉사에 전달됐다는 것이다. 이 거래에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오랜 친구가 개입돼 있다고 WSJ는 전했다.

보잉은 이번 거래 취소의 이유로 "채무 불이행(default for nonpayment)"을 들었다. 글로벌 IP는 위성에 대한 지불금을 연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성을 완성하기 위해서는 2억 달러 이상의 추가 모금이 필요하다.

보잉측의 생각을 잘 알고 있는 한 사람은 이번 계약 취소가 "사업상의 결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재 위성이 거의 완성 단계에 있지만 글로벌 IP가 재매각을 시도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수출통제법은 기업들이 중국에 위성 기술을 직접 판매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보잉은 미국 기업인 글로벌 IP와 계약을 맺고 이 규제를 회피하려 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 위성은 아프리카에 대한 더 나은 웹 접근성을 보장하자는 명목으로 주문됐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중국이 군사적 목적으로 위성을 전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인공 위성 거래에 관한 세부 내역은 글로벌 IP 설립자들과 중국 국영 차이나오리엔트자산운용사 사이에 갈등이 빚어지면서 알려지기 시작했다.

이 스타트업의 미국인 공동설립자 에밀 유세프자데와 우마르 자베드는 2년전 보잉사에 위성을 주문할 때부터 중국 정부가 프로젝트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음을 경고했다고 한다.

결국 대표직에서 사임한 설립자들은 차이나오리엔트가 미국 법을 위반해 인공위성 프로젝트를 장악하려 했다고 고소했다. 하지만 글로벌 IP측은 설립자들의 주장이 거짓이라는 입장이다.

ah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