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박원순 "2032년 서울-평양올림픽, 평화통일 완성판 될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07 16:27:58
"평창올림픽은 전쟁 위기상황에서 평화와 통일로 가는 시금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서울시 '2018 서울홍보대사' 위촉식이 열린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운상가 세운홀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12.06.     amin2@newsis.com (사진=뉴시스DB)
【서울=뉴시스】박대로 윤슬기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7일 "평창올림픽이 전쟁 위기상황에서 평화와 통일로 가는 시금석을 다졌다면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은 완성판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인권의 역사와 미래에 대한 대화'에 참가해 "2032년에는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사실 제가 동경을 갈 때마다 올림픽을 유치하는 엠블럼을 보면서 서울도 다시 유치할 수 있겠구나 싶었다"며 "그래서 청와대나 국정원, 통일부에 다음 남북정상회담 의제로 2032년 올림픽을 평양과 서울시가 공동으로 유치하는 것을 넣어달라고 요청했다. 3차 정상회담 의제에 (올림픽 유치가) 들어간 것은 제 아이디어였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올림픽이) 단순히 스포츠라거나 시설을 만드는 것에 그쳐선 안 된다. 서울은 이미 스포츠 시설이 다 갖춰있다. 어떻게 올림픽 정신인 평화를 한반도에 정착시킬 것이냐가 중요하다"며 "또 한반도에서 촉발된 평화를 그동안 여러 측면에서 갈등 관계를 가져왔던 일본, 중국 등 아시아 전체의 평화로 어떻게 넓힐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daero@newsis.com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