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방탄소년단, '블룸버그 50' 선정···유일 한국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07 17:04:3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국 가수 최초로 '블룸버그 50'(The Bloomberg 50)에 선정됐다.

미국 블룸버그 통신은 6일 웹사이트를 통해 올해 활약한 인물들을 추린 격인 '블룸버그 50' 기사를 게재하고, 방탄소년단을 포함했다.

미국 연방준비위원회 의장 제롬 파월 등 주요 인사, 글로벌 기업 로열더치셸 CEO 벤 반 뷰어든, 올해 노벨 물리학상을 받은 도나 스트릭랜드, 미국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 등이 이름을 올렸다.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 최초이자 이번 50인 중 유일한 한국인이다.

블룸버그는 "2018년 비즈니스, 엔터테인먼트, 금융, 정치, 기술 및 과학 분야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보인 인물을 선정해 올해로 두 번째 발표한 블룸버그 50에 실었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을 뽑은 이유로는 "방탄소년단은 6월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로 빌보드 앨범 차트 1위에 오른 첫 K팝 밴드다. 8월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로 다시 차트 1위를 차지해 미국에서 전례 없는 수준의 성공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의 엄청난 인기는 젊은 세대가 좋아하는 장르에도 불구하고 사회 문제, 정신 건강과 정치에 관해 기꺼이 이야기해온 것에 기인한다"고 평가했다.

블룸버그는 "방탄소년단의 첫 월드 스타디움 투어 티켓은 몇 분 만에 매진했다. 이는 세계 관객이 한국 감성을 지닌 밴드를 받아들일 준비가 됐다는 또 다른 신호다"고 부연했다.

끝으로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방탄소년단 성공을 바탕으로 영화, 게임 그리고 오리지널 유튜브 콘텐츠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며 "3월에는 회사 매출이 지난해보다 2배 증가한 8600만 달러(963억원)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날 발표된 '블룸버그 50'은 블룸버그 주간지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에도 수록된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8~9일 타이완 타오위안 국제 야구장에서 '러브 유어셀프' 아시아 투어를 이어간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