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 공공건물로 본 근현대 역사…'경성부 건축도면 자료집' 발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13 11:15:00
시민청 서울책방에서 구매 가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경성부 건축도면 자료집 책 표지. 2018.12.13.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서울역사편찬원(원장 이상배)에서는 서울근현대사자료집 제3권 '경성부 건축도면 자료집'을 발간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책은 일제강점기 서울의 공공건물들에 건축도면과 각종 사진·지도·신문 등을 정리해 수록했다. 또한 건축물들에 대한 역사적 사실과 건축사적 연혁을 해제로 정리해 내용들을 쉽고 일목요연하게 알 수 있도록 했다.

또 일제강점기 당시 서울에 있었던 건물들을 성격별로 분류했다. 경성부, 조선총독부, 경찰, 재판 및 형무소, 병원, 학교, 공장 등으로 세분했다.

해당 건물들의 건축사적 전문 정보 이외에도 '남아있는 건물의 과거와 현재의 모습' '만약 없어졌다면 현재 그 곳은 어떤 곳인가', '건물이 있었던 곳을 지도에서 찾을 수 있는가', '역사적 사건들은 무엇인가' 등 일반 시민들이 일상에서 품을 수 있는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이 책은 서울시 신청사 지하 1층 서울책방에서 구매할 수 있다. 서울도서관을 비롯해 시내 공공도서관에서 만날 수 있다.

이상배 서울역사편찬원 원장은 "이 책의 발간을 통해 일제강점기 서울에 있던 건물들의 역사적 변천과 성격을 보다 쉽고 자세하게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