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국표원, '해양플랜트 기자재' 기술 16종…국제표준 추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19 11:00:00
【세종=뉴시스】김경원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오는 2020년까지 조선 3사와 기자재 업계가 개발한 해양플랜트 기자재 표준기술 가운데 16종의 국제표준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국산기자재의 사용이 확대될 전망이다.

국표원은 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조선해양플랜트협회와 공동으로 19일 부산 파크하얏트호텔에서 '해양플랜트 기자재 표준화 추진 성과발표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조선업계는 그동안 국표원과 협력해 해양플랜트 기자재 43개 기술항목의 표준을 개발했다. 특히 이를 국제표준화하기 위해  국제표준 작업반 신설을 주도하는 등 국제표준화에 필요한 기반을 구축해 왔다.

국표원과 조선업계는 이를 기반으로 해양플랜트 기자재 국제표준화를 위한 협력을 통해 국제표준 1종의 제안을 완료했고 2020년까지 국제표준 15종을 추가로 제안할 계획이다.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에 따르면 해양플랜트 기자재 국제표준화를 완료하면 설계, 조달 등의 분야에서 해양플랜트 1기당 100억~200억원의 비용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실제로 국제표준이 제정되면 ▲설계공수 감소 ▲공정 및 납기 지연 방지 ▲잉여 자재로 인한 자재비용 절감 ▲우리기술 기반의 자재 사용률 증가 효과 등을 기대할 수 있다.

이상훈 국표원 표준정책국장은 "우리 해양플랜트 기술의 국제표준화 전략에 현장의 의견이 가감없이 제시되길 바란다"며 "우리나라가 개발한 표준안이 국제표준으로 채택돼 국내 조선업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kimk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