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2018년 열린 9개 비엔날레 평가...1위 부산·2위 광주비엔날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2-20 09:18:25
문체부-예경, 2018년 비엔날레 결산 결과
국고지원 52억1천만원...총 164만 명 관람
내년부터 예산지원 후원명칭 차등지원 1등~5등급 공개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4일 오후 부산 사하구 부산현대미술관에서 열린 '2018 부산 비엔날레'를 방문해 서민정 작가의 작품 '순간의 총체-기둥들'을 관람하고 있다. 2018.09.14.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기자 = 올해는 2년마다 한번씩 열리는 '비엔날레'의 해였다. 비엔날레는 ‘2년마다’라는 뜻의 이탈리아 말로 격년제로 열리는 대규모의 국제 미술 전람회를 말한다.

1995년 광주비엔날레가 처음 생긴 뒤, 지자체들이 크고 작은 비엔날레를 창설하여 현재는 총 15개가 운영되고 있다.

짝수해인 2018년에는 전국에서 9개의 비엔날레가 열렸고 총 관람객은 164만 명으로 집계됐다. 또한 비엔날레에 대한 국고 지원은 52억 1000만 원으로, 1만 원당 3.15명의 지원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열린 비엔날레 가운데 부산·광주·대구 비엔날레가 우수 등급을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재)예술경영지원센터(이하 예경, 대표 김도일)와 함께 진행한 2018년 비엔날레 평가 결과다..
 
비엔날레 홍수지만 비판도 만만치 않다. 국제적 비평 담론 형성이나 국내 작가의 해외 진출에는 기여하지 못한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이에 문체부는 비엔날레의 관리와 질적 개선을 위해 평가체계를 개선하고, 평가를 바탕으로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는 지원체계를 마련했다.

2018년 비엔날레 평가에서는 평가지표를 개선하고, 심상용 동덕여대 교수, 김성원 서울과기대 교수, 윤재갑 하오아트뮤지엄 관장, 정현 인하대 교수, 윤영석 법무법인 은율 변호사 등 미술, 경영 분야 전문가 5인으로 평가위원단을 구성했다.

평가위원단이 2018년 각종 정부 지원을 받은 비엔날레 8개를 대상으로 평가한 결과, 1등급에 해당하는 매우 우수 등급을 받은 비엔날레는 없었다.

규모는 줄였지만 밀도 높은 전시로 전반적인 호평을 받은 ▲‘부산비엔날레’가 1위, 국내 대표 비엔날레로 최다 관람객을 모았으나 전시의 일관성이 다소 아쉬웠다는 평가를 받은 ▲‘광주비엔날레’가 2위, 사진을 주제로 특화하여 수준 높은 전시를 보인  ▲‘대구사진비엔날레’가 3위를 차지했다. 1위부터 3위까지 비엔날레는 2등급에 해당하는 우수 등급을 부여받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18년 비엔날레관람객수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류형근 기자 =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6일 오후 광주 북구 용봉동 광주비엔날레관에서 개막한 2018광주비엔날레를 찾아 홍보대사 진영 등과 함께 작품을 관람하고 있다.  2018.09.06. hgryu77@newsis.com

문체부는 이같은 평가를 바탕으로 예산지원등 차등지원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문화예술정책실 시각예술디자인과는"2018년 비엔날레 평가 결과와 정부 예산 지원, 정부미술은행 작품 구입, 문체부 후원명칭 사용 승인, 비엔날레 개선 방안 마련을 위한 해외 리서치 지원 등 다양한 지원책을 연계해나갈 계획"이라면서  2019년부터는 1등급부터 5등급까지 나누어진 전체 평가결과를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비엔날레 예산 및 관람객 수 (자료=문화체육관광부)


 h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