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해산물 알레르기' 美 11세 소년, 생선구이 연기 탓 사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04 17:43:10
연기에 의한 알레르기 반응 가능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현주 기자 = 해산물 알레르기를 갖고 있는 미국 11세 소년이 집 안에서 생선을 굽는 연기를 들이마셨다가 사망했다.

3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캐머런 장피에르는 천식 치료차 뉴욕을 찾았다가 할머니집을 방문했다.

할머니는 생선구이 요리를 하고 있던 도중이었는데 집 안에 들어선 장피에르는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하기 시작했다.

해산물 알레르기가 있는 장피에르는 과거 발작이 있었을 때 사용했던 흡입기를 꺼냈지만 제대로 작동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버지 스티븐 장피에르는 WP와의 인터뷰에서 "서둘러 911에 전화를 걸었다"며 "아들은 숨을 헐떡이며 '아빠 사랑해, 나 지금 죽는 거 같아'고 말했다"고 전했다.

장피에르는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사망했다. 아버지는 아들이 생선구이 연기를 들이마셔 사망했다고 말했다.

뉴욕 검시관 측은 아직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지 않았다. NBC방송에 따르면 경찰은 장피에르의 죽음에서 타살 정황은 없다고 밝혔다.

최근 한 식품 알레르기 관련 연구에 따르면 미국 내에서 600만명에 가까운 어린이들이 생선을 포함한 식품 알레르기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위스콘신주의 한 알레르기 및 천식 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애들러 테일러 박사는 "해산물을 요리하면서 발생하는 연기에 의해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킬 수도 있다"며 "특히 밀폐된 공간의 경우 가능성은 더 높아진다"고 말했다.

뉴욕 마운트 시나이 병원의 안나 노박 베그르친 소아과 교수는 "알레르기 반응은 단순히 냄새를 맡는다고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공기로 방출되는 입자를 흡입해야 하는 것"이라며 "(장피에르의 경우는) 매우 드문 경우"라고 강조했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