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임신 중 폭행 피해 인터넷 확산…부산 경찰 수사 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05 10:14:58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임신 중 폭행을 당했다는 20대 여성의 피해 내용이 온몸에 멍이 든 사진과 함께 인터넷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해당 사건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5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해운대구의 한 PC방에서 남편이 자신을 폭행하고 휴대전화를 파손했다는 20대 여성 A씨의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A씨가 고소한 추가 사건 2건을 서울청으로부터 인계받아 함께 수사 중이다.

경찰은 "인터넷을 통해 확산된 폭행 관련 내용을 확인 중이며, 추가 범죄사실이 확인되면 엄정하게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A씨에 대해 스마트워치를 지급하고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추가 피해가 없도록 신병보호 조치 중이다"면서 "가정폭력 사건이어서 자세한 사건 개요를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