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KB국민은행 총파업, 여론은 싸늘…"고객들이 우습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08 15:05:40
지점 현장서 만난 시민들, 대체로 냉담
"요구를 하더라도 의무 이행하면서 해야"
"대출 만기 상담하러 왔다가 허탕, 짜증"
"자기들 이익 위해 왜 시민들이 불편을"
"고액 받으면서…복에 겨워서 그러는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KB국민은행 노조가 총파업에 들어간 8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KB국민은행 지점 영업장에 정상영업 안내 문구가 붙어 있다.  KB국민은행은 이날 전국 1058개 모든 영업점을 열었으나 이중 거점점포로 지정된 411개점(39%)에서만 정상적인 창구업무가 가능한 상황이다. 나머지 647개점(61%)에서는 직원수 부족 등으로 단순 입출금 업무 등 일부 업무만 처리만 가능한 상태다. 2019.01.08.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사건팀 = 19년 만에 총파업에 돌입한 KB국민은행 노조를 바라보는 고객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

8일 지점을 방문한 일부 고객들은 단순히 불편하다는 불만 표시를 넘어 파업 자체를 부정적으로 바라봤다.

이날 KB국민은행 각 지점은 은행 내부 유리문 등 곳곳에 파업 관련 사과문 및 공지문을 붙이고 업무에 들어갔다.

일부 점포에선 직원들이 고객들에게 업무 차질이 있을 수 있다고 구두로 안내하기도 했다. KB국민은행 구로구청 사거리 지점에서는 한 관계자가 고객들에게 "외부에서 파견나온 직원들이 많아서 능숙하게 업무를 못 볼 수도 있습니다"라고 양해를 구하는 모습도 보였다.

출근한 직원 수가 적은 점포들의 경우 고객들의 불만이 직접적으로 터져 나왔다.

이날 오전 영등포구청 지점을 찾은 40대 여성 신모씨는 은행 직원들을 향해 격앙된 목소리로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신씨는 파업을 하는 것은 알았지만 세금 납부가 안 되는지는 지점에 와서야 알게 됐다. 

신씨는 "이렇게 본인들 편하자고 시민들 업무를 방해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요구를 하더라도 자신들의 의무를 이행하면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은행은 시민 일상과 직결되는 분야이기 때문에 파업까지는 하지 말았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창동지점의 경우 총 근무자 15명 중 5명 만이 출근해 고객들이 불만을 토로했다. 이 곳을 찾은 지현구(39)씨는 "대출 만기가 도래해서 상담 왔는데 대출 업무를 다루지 않는다고 허탕 쳐서 조금 짜증이 난다"면서 "내일 다시 오라는데 시간이 날지 모르겠다"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KB국민은행 노조원들이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총파업 선포식에서 파업가를 제창하고 있다. 노사는 성과급 지급 규모, 임금피크제 진입 시기, 페이밴드(직급별 호봉 상한제) 제도 등 주요 쟁점에 대해 논의했지만 결렬됐다. KB국민은행의 파업은 지난 2000년 이후 19년 만이다. 2019.01.08. bjko@newsis.com
금천지점을 찾은 김극수(67)씨는 "파업하는지 알고 있었다"라며 "국민에게 피해를 많이 준다. 고객들을 우습게 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사람 많다"면서 "은행이라고 하면 일반 노동자보다 고액, 고급 인력인데 복에 겨워서 그러는 것"이라고 말했다.

구로구청사거리 지점을 찾은 이원순(50)씨는 "자기들의 이익을 위해서 왜 시민들이 불편을 겪어야 하나"라며 "노사가 원만하게 합의해서 해결할 일인데 우리들이 불편하니 아침부터 짜증이 나더라"고 언급했다.

현재 KB국민은행은 고객들의 불만을 줄이기 위해 이날 영업시간 중 발생하는 금융거래수수료를 면제하고, 가계나 기업의 기한연장대출원리금 등의 연체 이자를 받지 않는 등 일정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노사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사태는 장기화될 전망이다.

노조는 이달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2차 총파업을 예고했다. 또한 3차 2월26일∼28일, 4차 3월21일∼22일, 5차 3월27일∼29일 총파업이 차례로 예정돼있다.

KB국민은행 사측은 지난 7일 막판 임금·단체협상(임단협)에서 기본급 300% 수준의 특별보너스를 제안했다. 이는 노조 측 주장을 수용한 것이다.

하지만 노조는 비단 성과급 문제가 아니라 페이밴드제(성과에 따라 차등연봉 지급)는 전면 폐지해야 하고 임금피크제 역시 양보할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KB국민은행은 지난해 말 기본급 300%를 특별보너스로 지급했을 당시 직원 1인당 450만원에서 최대 12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wrcman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