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애완견 3마리 추락사…경찰 20대 용의자 신병 확보(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08 16:04:58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의 한 고층 오피스텔에서 떨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애완견 3마리가 죽은 채 발견, 경찰이 수사를 벌여 이 오피스텔에 사는 20대 여성 A씨를 용의자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8일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50분께 해운대구의 한 27층짜리 오피스텔 뒷 도로에 애완견 3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신고자는 경찰에서 "오피스텔 인근을 지나는데 '쿵'하는 소리가 들려 확인해보니 강아지 3마리가 죽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오피스텔 거주자가 애완견을 창 밖으로 던진 것으로 추정하고 수사를 벌였다.

죽은 애완견은 포메라이언 종으로, 수컷 1마리와 암컷 2마리로 확인됐다. 애완견 사체에는 내장형 식별칩이 발견됐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추적하던 중 '강아지를 창 밖으로 던지고 죽는다는 친구의 자살 암시글을 받았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경찰은 A씨 거주지를 확인, 오피스텔 주위에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에어매트를 설치한 이후 출입문을 강제로 개방해 낮 12시 23분께 A씨의 신병을 확보했다.

A씨는 심한 불안 증세를 보여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심리적 안정을 찾으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yulnetphot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