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외교부 "이라크·시리아·예멘 등 6개국 여행금지 6개월 연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11 18:21:5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 (사진=뉴시스 DB)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외교부는 이라크, 시리아, 예멘, 리비아, 소말리아, 아프가니스탄 등 6개국에 대한 여행금지 조치를 연장한다고 11일 밝혔다.

외교부는 지난 10일 제38차 여권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이들 나라에 대한 여행금지 지정기간을 오는 7월31일까지로 6개월간 연장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외교부는 이들 국가의 정세 불안과 치안 상황이 개선되지 않고, 이로 인한 테러 위험이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평가했다.

한편 정부는 여권법에 따라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특정 국가나 지역에 대한 방문 또는 체류를 중지할 필요가 인정될 때 기간을 정해 해당 국가나 지역에서의 여권 사용을 제한하거나 방문과 체류를 금지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