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KEB하나은행 전 인사부장, 행장 채용비리 관여 부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11 19:52:0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채용비리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KEB하나은행 함영주 은행장이 1일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법원으로 영장질실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하나은행은 지난 2013~16년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사외이사나 계열사 사장과 관련된 지원자를 사전에 공고하지 않은 전형 방식으로 뽑고, 임원 면접 점수를 높게 주는 등의 방법으로 부정 채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 2018.06.01.myjs@newsis.com
【서울=뉴시스】천민아 기자 = 채용비리 의혹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KEB하나은행 전 인사부장이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의 부당채용 지시 의혹을 부인했다.

송모 전 부장은 11일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판사 이진용) 심리로 열린 함 행장의 업무방해 혐의 및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등 혐의 4차 공판기일에서 증인심문을 통해 함 행장이 지원자 추천을 한 건 사실이지만 합격 지시를 내린 적 없고 세부 채용 내용에 전결권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함 행장은 2015년 채용 당시 지인의 아들이 하나은행에 지원했다는 말을 듣고 인사부에 전달해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2015년부터 2016년 공채에서 인사부에 남녀비율을 4대1로 하라고 지시해 남녀고용평등법을 위반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하지만 당시 인사부장으로 재직했던 송 전 부장은 해당 사실을 부인했다.

송 전 부장은 "채용 세부사항에 대한 전결권자는 함 행장이 아닌 본인"이라며 "당시 함 행장은 하나은행과 외환은행 통합 첫 은행장으로 부임하며 일정이 바빠 간단한 보고만 받았을 뿐 지시를 내린 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업무방해 혐의와 관련해 "함 행장이 추천인을 전달한 건 맞지만 채용을 강요하거나 지시를 내린 적은 없고 저도 그에 구애받지 않고 뽑으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함 행장의 변호인단이 공개한 KEB하나은행의 직무전결규정에 따르면 2015년 하반기 신입행원 채용에 있어서 세부 채용 주관 전결권자는 송 전 부장이다.

송 전 부장은 "최종전결권자로서 추천자 리스트를 재검토해 채용한 바 있지만 개인의 사익을 위해서가 아니라 은행을 위해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채용비리 사태와 관련해 "당시에는 잘못이라는 생각 없이 관행대로 회사에 필요한 인재를 뽑으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사회적 의식이 바뀌는 걸 미처 인지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mi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