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디펜딩챔피언 호주, 팔레스타인 3:0 꺾고 첫 승 신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11 21:52:0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디펜딩챔피언 호주가 2019 아랍에미리트(UAE) 아시안컵에서 첫 승을 신고했다.

호주는 11일 오후 8시(한국시간) 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팔레스타인과의 대회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한 수 위의 경기력을 뽐내며 3-0 완승을 거뒀다.

6일 첫 경기에서 요르단에 충격적인 0-1 패배를 당했던 호주는 승리로 분위기 반등에 성공했다.

호주는 4년 전, 2015 호주 아시안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 이란, 일본과 함께 유력한 우승후보로 꼽힌다.

대회 첫 이변의 희생양으로 출발이 좋지 않았지만 조 2위로 올라서며 토너먼트 진출 가능성을 키웠다. 1승1패(승점 3)다. 앞서 요르단이 2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아시안컵에 처음 출전한 팔레스타인은 시리아와의 1차전에서 0-0으로 비기면서 사상 첫 승점을 신고했지만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다.

호주는 초반부터 높은 볼 점유율로 주도권을 잡았고, 팔레스타인은 역습을 활용했다.

첫 경기에서 패배의 쓴약을 맛본 호주가 기선을 제압했다. 호주는 전반 18분 제이미 막클라렌의 감각적인 헤딩슛으로 팔레스타인의 골네트를 갈랐다.

2분 만인 전반 20분에는 아워 마빌이 추가골을 터뜨렸다. 전반을 2-0으로 앞선 호주는 후반 45분 지안누 아포스톨로스의 쐐기골로 승리를 자축했다.

호주는 15일 시리아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갖는다. 팔레스타인은 요르단을 상대한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