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동물권단체 케어 직원들 "안락사 몰랐다…대표 사퇴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12 15:50:19
"직원들도 몰랐다…대표의 독단적인 판단"
"20억 후원금 규모 단체…반드시 알렸어야"
박소연 케어 대표 "소수 안락사 불가피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동물권 보호 활동으로 알려진 동물권단체 '케어'가 실상 동물들을 안락사시켜왔다는 폭로가 나왔다. 직원들은 12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대표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제공 =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
【서울=뉴시스】김지은 기자 = 동물권단체 '케어'가 실상 동물들을 안락사시켜왔다는 폭로가 나오면서 직원들이 대표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12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원들도 몰랐다. 죄송하다. 동물들은 죄가 없다"며 "케어 직원도 속인 박소연 대표는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연대 측은 "안락사에 대한 의사 결정은 박소연 대표와 동물관리국 일부 관리자 사이에서만 이뤄졌다"며 "케어는 2011년 이후 '안락사 없는 보호소'를 표방해왔으나 모두 거짓임이 이번에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들은 "연이은 무리한 구조, 업무 분화로 케어 직원들은 안락사에 대한 정보로부터 차단됐다"며 "케어는 연간 후원금 20억 규모로 운영되는 시민단체고 활동가들도 40여명에 달한다. 하지만 많은 결정이 대표의 독단적인 의사 결정으로 이뤄지는 시스템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내부고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한 해에만 80마리, 2015년부터 2018년까지는 250마리가 안락사됐다고 한다"며 "대부분의 안락사는 '보호소 공간 확보'가 목적이었고 박 대표가 해명한 '불가피한' 경우에 해당되지 않은 동물들도 안락사가 됐다"고 강조했다.

연대는 "필요에 따른 안락사에 절대적으로 반대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하지만 케어는 명확한 가이드라인 없이, 의사 결정권자의 임의적 판단에 따라 안락사가 진행돼 왔다"며 "시민들 바라는 케어의 동물 구조는 이런 모습이 아니었을 것이며 이런 규모의 안락사는 후원자들에게 반드시 알렸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박소연 대표는 입버릇처럼 '모든 걸 소통할 순 없다'고 말했지만 심화되는 독단적인 업무 지시는 이해되지 않았다"며 "직원들도 막중한 책임감을 느끼며 박소연 대표의 사퇴를 포함한 케어의 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논란은 전날 케어의 전직 직원이라고 밝힌 A씨가 케어에서 보호하던 동물들이 무더기로 안락사됐다고 폭로가 나오면서 시작됐다. 이후 케어의 박소연 대표는 논란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며 사실을 인정했다.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