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바른미래 "황교안, 국정농단 사태 자기반성하고 국민에 사과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12 16:40:31
"황교안, 국정농단 사태 정치적 책임 자유롭지 않아"
황교안, 김병준 만나 입당의사 밝혀…시기는 조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30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경제학부 학생들을 대상으로 청년과 경제 '튀고, 다지고, 달리고, 꿈꾸자'라는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2018.11.30.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한주홍 기자 = 바른미래당은 12일 자유한국당 입당 후 전당대회 출마를 시사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향해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겸허하고 진지한 자기 반성이 있어야 한다. 국민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논평을 통해 "황 전 총리는 국정농단 사태와 정치적 책임으로부터 결코 자유로울 수 없는 사람이다. 국민의 이해를 위해서는 전제조건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에 대해 분명한 수용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그동안 한국당 정치 인사들은 모두 이에 대한 부정 아니면 모호한 언사로 면피해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황 전 총리 역시 같은 모습을 보인다면 국민들의 판단은 분명할 것"이라며 "국민을 농락하는 정치인이 될 것인지 국민들을 이끄는 정치인이 될 것인지는 전적으로 그의 몫"이라고 덧붙였다.

 ho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