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인천 경찰 간부, 女화장실 몰카 혐의 체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12 18:18:57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함상환 기자 = 인천 경찰청 소속 경찰관 현직 간부가 술을 마신 상태에서 여자화장실에 들어가 몰래 카메라를 찍은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12일 인천 경찰청 소속 모 부속실에서 근무하는 A경위를 성폭력특별법상 카메라 이용촬영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A경위는 이날 오전 2시 20분께 인천 남동구 구월동 한 여자 화장실에 들어가 휴대전화기를 이용해 여성의 신체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경위는 피해자와 목격자 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은 A경위가 술에 만취한 상태라고 판단해 일단 귀가시켰으며 조만간 다시 불러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또 조사를 마무한 뒤 A경위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어 중징계할 방침이다.
 
hsh335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