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이해찬 "4월 중 총선 룰 확정…공정한 관리에 매진할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13 11:26:33
"총선 승리, 文정부 성공, 정권 재창출 이룰 것"
당 내실화·민생 및 경제활력 입법활동·현장 강조
올해 화두는 '평화·경제 그리고 새로운 100년'
"한반도 평화는 경제…놓쳐선 안 될 절호 기회"
"낙수효과, 10년 이어진 보수정권 실험은 실패"
"대화·협치도 중요…국회, 생산적 협치 나서야"
"당·정·청 강철 같은 원 팀이 될 것… 개혁 전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2019.01.11.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3일 "오는 4월 중 총선 관련 룰을 확정하고 공정한 총선관리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내년 21대 총선을 앞두고 선거 승리를 통해 문재인 정부 성공과 2022년 대선 정권 재창출을 이어가겠다는 포부가 담긴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득권 보호를 과감히 거둬내고 공정하고 투명한 경쟁을 보장해 사회의 유능한 인재들이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돕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연초에 '조직강화특위'를 구성했고 '전략기획자문회의'를 신설하는 등 총선 준비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무한한 책임감으로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2020년 총선 승리, 문재인 정부의 성공, 정권 재창출을 이뤄내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새해 당 운영기조를 크게 네 가지로 구분했다. 큰 틀에서 보면 ▲당 내실화 및 총선 준비 만전 ▲민생안정 및 경제활력 위한 입법활동 ▲민생안정 및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정책 개발 ▲현장 중심의 당 운영  등이다.

이 대표는 우선 당의 현대화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기강 확립과 사회 각 부문 인재영입을 위한 문호 개방을 과감히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당 '현대화 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온·오프라인 결합 정당 플랫폼을 준비하고 있다"며 "당초 예상보다 좀 더 대규모 개편작업이 필요해 다소 늦어지고 있으나 당원간 실시간 소통과 정책 공유의 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당원들에 대한 교육과 소통기능을 대폭 강화하고 당의 기강도 엄정하게 확립하겠다"며 당 윤리심판원에 윤리감사관을 신설해 채용비리·음주운전 등 5대 사회적 비위행위에 무관용 원칙으로 처벌하겠다고 부연했다.

이 대표는 민생안정과 경제활력을 위한 입법활동으로 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을 제정하고 최근 논란이 이어지는 유치원 3법의 통과를 약속했다. 아울러 빅데이터 경제3법, 공정거래법, 지방자치법 및 지방이양일괄법 전면 개정을 언급했다.

이 대표는 적폐 청산의 일환으로 진행중인 검·경수사권 조정, 고위공직자수사처법, 국정원법 개정에 대해서도 "진정한 선진국 도약을 위해 올해 꼭 마무리 하겠다"고 말했다.

정책활동에 관해선 올해 상반기 350만 당원과 국민이 함께하는 정책전당대회를 개최하고 하반기에는 당 소속 지방정부를 중심으로 제2회 정책엑스포를 열겠다고 이 대표는 밝혔다.

이 대표는"현장 최고위원회는 민생 현장 어디든 달려가고 무슨 말씀이든 자유롭게 나눌 수 있는 국민 토론장으로 운영하겠다"며 이를 시작으로 올해에는 현장 중심의 당 운영도 하겠다고 했다.

그는 "당 을지로위원회와 사회 각 부문의 민생 단체가 참여하는 민생연석회의는 우리 사회 어려움을 해결하는 해결사"라며 "당 차원의 소통·대화기구로 비중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밝힌 민주당의 새해 캐치 프레이즈는 '2019년 평화·경제, 새로운 100년. 국민과 더불어나아가겠습니다'이다.

이 대표는 "이를 달성하는 방법으로 사회적 대화와 타협에 집중하고자 한다"며 "스스로에게는 더욱 엄하고 국민께는 더 낮게 다가가는 박기후인(薄己厚人)의 자세로 사심 없는 개혁을 이끌어 국민 모두 잘 사는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겠다"고 다짐했다.

이 대표는"한반도의 새로운 평화·경제를 논의할 '한반도 새 100년 위원회'를 신설해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겠다"며 "올해는 3·1혁명 100주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지난 해 어렵게 문이 열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수립을 위해 혼신을 바치고자 한다. 평화는 준비한 사회만 누릴 수 있는 특권"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평화는 경제다"라며 "개성공단·금강산 관광의 재개, 남북의 철도·도로 연결, 그 넘어 유라시아 대륙까지 올 한해는 한반도 경제권 건설의 시험대이자 우리 기업의 새로운 활로를 여는 한해가 될 것이다. 절대로 놓쳐서는 안 될 절호의 기회"라고도 했다.

이 대표는 경제 성장이 주춤한 원인을 사회갈등지수가 높은데에서 찾았다. 그는 "한국의 사회갈등지수는 OECD 29개국 중 7위로 매우 높은 반면 갈등을 조정하고 관리하는 갈등관리지수는 27위로 최하위권"이라며 "해답은 경제적 역동성을 높이면서 사회 안정성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보수 야당이 주장하는 낙수효과는 그 효과가 이미 다했고 과거 10년 동안 이어졌던 보수정권의 실험은 실패했다"며 "사회적 안정성을 높이는 것은 이 땅에 사는 모든 사람들이 '나라가 나를 지켜주는구나' 하는 확신이 생겨야한다. 보육·교육, 주거, 일자리, 건강과 국민 안전에 이르기까지 큰 걱정 없는 사회를 만들어야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성장과 분배의 이분법적 사고를 넘어서야한다. 성장은 시장에서 자발적으로 이뤄지도록 규제와 제도를 혁신하고 분배는 사회 안전망을 통해 개선하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원내 상황에 관해선 대화와 협치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그는 "전국 단위의 큰 선거가 없는 올해가 좋은 기회"라며 "국회의 비례성과 대표성, 전문성을 함께 높일 수 있는 정치개혁 방안을 반드시 마련하겠다. 상시 국정감사 도입, 선진화법 개정, 국회 윤리규범 강화 등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힘을 모으겠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끝으로 "이러한 노력을 통해 당·정·청은 강철 같은 원 팀이 될 것이다. 청와대 2기 참모진과 함께 대통령님께서 약속하신 '사람중심 경제', '혁신적 포용국가'의 건설에 혼신을 다하겠다"며 "더욱 낮은 자세로 국민이 체감하는 변화, 사심 없는 개혁에 전념하겠다"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