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한국당, 이해찬 회견 혹평…"文 현실도피 신년사의 복사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13 15:30:54
수석대변인 논평 "청와대의 국회 거수기 자임한 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1.13.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자유한국당은 13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자화자찬 현실도피 신년사'의 알맹이 없는 복사판"이라고 혹평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생실태를 철저히 도외시한 '나 혼자 간다'식 일방통행"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민주당은 오늘 당대표 신년 인사를 통해 청와대 국회 거수기임을 자인한 꼴이 됐다"라며 "국민들께서는 이제 민주당이 결코 돌아올 수 없는 강을 넘어버린 것이라 생각할 수밖에 없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집권여당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해 평화도 경제도 모두 놓치고 있는 상황에서 평화가 경제라고 밝히는 궤변은 '자기 위안과 현실도피'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을 살리는 진정한 협치의 길은 멀지 않은 곳에 있다"라며 "규제개혁과 경제구조 개선을 위한 쓴소리도 대통령과 그 주위를 둘러싼 청와대에 제대로 전달하고 집권 20개월의 과오를 곱씹어 타산지석으로 삼기를 기대한다"라고 주문했다.

kafk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