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폼페이오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위한 세부사항 논의 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14 07:05:49  |  수정 2019-01-14 10:26:08
아사히 "북미, 최근 뉴욕에서 접촉 가져"
요미우리 "트럼프, 2월 중순 베트남서 정상회담 개최 제안"
스트레이츠타임스 "개최지로 베트남이 가장 유력"
associate_pic
【암만(요르단)=뉴시스】  채정병 기자 = 8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중동순방의 첫 국가로 요르단을 방문한 가운데 요르단 외무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중동 문제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2019.01.08.chae0191@newsis.com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을 성사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세부사항이 논의되고 있다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말했다.

중동지역을 순방 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13일(현지시간) CBS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1월 또는 2월에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했는데 언제 두 정상이 마주앉는 것을 볼 수 있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세부사항을 도출하고 있는 중( We're working out the details)"라고 답했다. 하지만 더 이상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앞서 13일 일본 아사히 신문은 복수의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미국 정부가 오는 2월 셋째주에 베트남에서 2차 정상회담을 갖자고 북한에 최근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북한의 대답은 아직 미국에 전달되지 않은 상태이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말 김정은 위원장에게 크리스마스 카드를 보냈다. 김정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냈고,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다시 답장을 보냈다고 복수의 미 정부 관계자들은 아사히에 전했다. 이 과정에서 정상회담 개최 제안이 이뤄진 것으로 아사히는 추정했다. 

특히 북한과 미국은 최근 미국 뉴욕에서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접촉을 갖기도 했으며, 아직 공식적인 합의는 도출하지 못한 상태라는 것이다.
 
요미우리 역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2월 중순쯤 베트남에서 정상회담을 갖자는 제안을 했다고 보도했다.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는 12일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장소로 베트남이 가장 유력하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미국 측이 베트남을 정상회담 개최지로 염두에 두고 있는 이유는 북한과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 있다는 점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미 정부는 당초 김정은이 유학했던 스위스 등 유럽의 도시를 후보로 생각하고 있었지만 북한이 장거리 이동을 이유로 난색을 표했다고 한다. 베트남이 1차회담 개최지 싱가포르처럼 양국 대표단과 각국의 미디어 관계자를 수용할 수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는 점도 개최지로 거론된 이유라고 아사히는 지적했다.

북한이 트럼프의 제안에 응답하지 않는 이유는 알려져 있지 않다. 외교 관계자 사이에서는 미국 측의 명확한 양보를 기다리고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