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캐나다 관제사들, 무급근무 미 관제사들에 피자보내기 운동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14 08:31:09
전국적으로 참가자 눈덩이 처럼 불어나
associate_pic
【뉴욕= AP/뉴시스】 뉴욕 존 F. 케네디공항의 관제사들.  연방정부 일부 셧다운이 장기화되면서 전국의 항공관제사들과 공항 직원들도 영향을 받기 시작해 1월 13일 현재 일부 공항들은 기능이 축소되거나 마비되고 있다.  
【 몬트리올( 캐나다) = AP/뉴시스】차미례 기자 = 캐나다의 항공관제사들이 미 연방정부의 부분 셧다운으로 고통받고 있는 미국의 동업인들에게 지난  며칠 동안 피자를 대접해 온 사실이 드러났다.  이들은 이를  현재 동종 업계에 널리 확산되고 있는 동정심과 응원의 표시라고 말하고 있다.

캐나다 항공관제사 협회 피터 더피 회장은 13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이 운동이 시작된 것은 지난 10일 캐나다 에드먼턴 항공관제소 직원들이 돈을 모아서  미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의 관제사들에게 파이들을 사 보냈을 때라고 설명했다.

이후 캐나다 전국의 다른 곳에서도 여기에 참여하기 시작했고 이 운동은 눈덩이 처럼 커져갔다.

" 그 다음에 우리가 알게된 것은 우리 동료들 모두가 자기들이 있는 곳의 왼쪽, 오른쪽, 가운데의 미국 동료들을 위해 피자를 사보내기 시작했다는 사실이다. 아마 지금쯤은 미국에서 캐나다로부터 피자를 받고 있는 관제소가 36개가 넘을 것이다.  그 숫자는 매 시간 불어나고 있다"고 더피 회장은 말했다.

미국 정부의 일부 셧다운이 시작된 지난 해 12월 말 이후로 미국에서는 약 1만명의 항공관제사들이 무급으로 일을 하고 있다. 더피 회장은 13일 오후까지 미국의 관제사들이 받은 피자는 약 300개에 달하며 받은 사람들 대부분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서 감사를 표시했다고 말했다.

캐나다 관제사들은 노조를 통해서도 미국인 동료들과의 유대를 표현할 방법을 찾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associate_pic
【마이애미= AP/뉴시스】 연방정부 셧다운의 장기화로 1월 12일 공항시설이 일부 폐쇄된 마이애미 공항 터미널을 한 여행객이 통과하고 있다.  
"항공관제사는 스트레스가 심한 직업이고 100% 완벽, 100% 정확한 시간이 생명이다.  집세와 생활비, 먹을 것 걱정 같은 다른 스트레스까지 받고 일한다는 것은 말도 안된다"고 그는 강조했다.

캐나다 민간항공 전국 협회( Nav Canada ) 홍보 담당 론 싱거는 캐나다와 미국의 항공관제사들은 북미 대륙의 항공교통을 관리하면서 매일 매일 함께 일하다시피 하기때문에  "자동적으로 유대가 형성되어 있다"고 말했다.

미국 뉴햄프셔주의 항공관제사 마크 쉬하이는 피자들을 찍은 사진과 함께 트위터에다 "북쪽의 형제들이 보내준 사랑과 연대에 감사한다'는 글을 올려놓았다.

cm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