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검찰, 환경부 압수수색…'블랙리스트' 의혹 본격 수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14 14:45:59
환경부 차관실·감사관실 등 압수수색
임원 동향 문건 작성 및 보고 등 혐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온유 기자 = 검찰이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고발 사건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나서 등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14일 환경부 등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이달 정부세종청사 내 환경부 차관실과 기획조정실, 감사관실, 인천시 소재 한국환경관리공단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지난달 27일 환경부가 '문재인 캠프' 낙하산 인사를 위해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퇴 등 관련 동향 문건을 작성한 의혹과 관련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박천규 환경부 차관 등 관계자 5명을 고발한 바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 사건을 같은 달 28일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송했다.

검찰은 환경부 산하 기관 전직 임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하며 실제 동향 문건을 작성해 보고했는지 등에 대한 수사를 벌이고 있다.

 ohne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