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올해 첫 여야 원내대표 회동 '빈손'…"특검 논쟁하다 끝나"(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14 15:49:00
홍영표 "특검 받느냐 못 받느냐 논쟁하다 끝났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3당 원내대표들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국회의장-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2019.01.14.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우 강지은 유자비 기자 =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14일 임시국회 소집과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폭로 관련 특별검사 도입 및 상임위원회 개최,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정조사 실시계획서 채택 등 현안을 논의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올해 첫 교섭단체 원내대표 정례회동에 나섰다. 이들은 문 의장과 정례회동 이후 오찬을 함께 하며 협상을 이어갔지만 합의 도출에 실패했다.

홍 원내대표는 회동 이후 운영위원장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특별하게 합의된 것이 없다"며 "한국당이 특검 요구를 계속 했다. 우리가 수용할 수 없고, 그래서 얘기된 것이 없다"고 했다. 그는 "특검을 받느냐 못 받느냐 논쟁하다가 끝났다"고도 했다.

그는 특검에 대해 "지난번에 의혹이 해소됐고, 사실 확인이 된 것이기 때문에 당내에서 특검할 이유가 없다(고 한다)"고 선을 그었다. 1월 임시국회에 대해서는 "정쟁을 위한 장을 여는 것에는 동의하기 힘들다"며 "임시국회에 동의하지 않았고, 그런 상태로 끝났다"고 했다.

단 "선거법(을 다루기 위해) 임시국회 소집하는 데는 반대하지 않는다"면서도 "선거제 개혁 문제는 임시국회 문제와 무관하다. 임시국회를 괜히 열어만 놓고 회의를 안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 등에 대해서는 "그말은 꺼낼 수도 없었다"고 했다. 이어 "유치원3법, 공수처법, 검경 수사권 조정 관련 법, 국정원법 등 개혁입법을 논의하자면 언제든지 환영이다. 공정거래법, 상법 개정안 논의 등도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여야는 회동 결과 브리핑도 하지 않기로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뉴시스에 "(원내대표들이) 따로 만나는 것 같지는 않다. 따로 브리핑할 얘기도 없다"며 "한쪽은 특검, 상임위, 임시회를 얘기하고 하는데 의견이 갈린다. 2월 여야정협의체도 잘하자는 생산적인 얘기를 하기는 했는데 결정이 난 것은 없다"고 전했다.

한국당은 김태우·신재민 특검 도입 및 상임위 개최 등을, 바른미래당은 1월 임시국회 소집 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2월 임시국회가 열리면 협의를 재개하자고 맞선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바른미래당은 임시국회를, 한국당은 특검과 상임위를 얘기했다"며 "우리는 2월에 임시국회가 열리니까 그때 가서 보자는 얘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3당 원내대표들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국회의장-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현안을 논의하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 홍영표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2019.01.14.jc4321@newsis.com
한국당 관계자는 뉴시스에 "별도 브리핑은 없다"고만 했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마땅히 나온 것이 없으니까 브리핑을 안하는 것"이라며 "저희는 임시국회, 한국당은 상임위만 열자는 것이다. 민주당은 아예 아무것도 안 하자고 한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오찬 분위기에 대해 "이어 "다들 적극적으로 게임 안 하고 넘어지면 안 일어나는 '침대축구'를 하는 중"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1월 임시국회와 여야정 상설협의체, 김태우·신재민 특검 연계 여부에 대해서는 "한국당만 얘기했다"고 선을 그었다.

여야는 본격적인 협상 전 공개발언에서 '뼈 있는' 덕담을 주고 받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홍 원내대표는 대화와 타협을 말했는데 대화를 하려면 만나야 한다. 지난 연말에 묵은 숙제도 많은데 국회를 열어주지를 않더라. 아쉽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도 "협치 뿐 아니라 일하는 국회가 되려면 각 해당 상임위, 본회의를 수시로 열여야 된다"며 "여야간 합의에 의해 진행되다 보니까 최근에는 여당 반대로 열리지 못하고 있다. 굉장히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는 "올해도 의회 민주주의가 대화와 타협을 통해 꽃 피우는 한해가 되기를 바란다"며 "올해도 여당으로서 조금 더 책임감을 가지고 더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했다.

 ironn10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