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천안 라마다호텔 화재로 이송된 6명 퇴원…50대 남여 환자는 응급실서 치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15 11:33:39
associate_pic
【천안=뉴시스】이종익 기자 = 소방청 중앙소방특별조사단이 15일 오전 충남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천안라마다앙코르호텔 화재 현장에서 화재원인 감식과 소방시설 점검 등을 위한 화재감식을 위해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2019.01.15.  007news@newsis.com
【천안=뉴시스】이종익 기자 = 14일 오후 충남 천안의 라마다앙코르호텔에서 화재발생으로 응급실로 옮겨졌던 3명 중 1명이 일반병실로 옮겨진 가운데 50대의 남성 1명과 여성 1명도 상태도 호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천안시와 단국대병원, 순천향대병원 등에 따르면 15일 오전까지 라마다호텔 화재로 119구급대에 이송돼 치료를 받던 19명 중 6명이 귀가했다.  6명의 귀가자에는 화재진압 과정에서 연기 흡입 등으로 함께 이송됐던 구급대원 4명이 포함됐다.

현재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는 13명으로 천안과 아산지역 병원 4곳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이 중 2명도 상태가 호전돼 퇴원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발생으로 응급실로 이송됐던 3명중 1명은 15일 오전 호흡 상태 등이 호전돼 일반병실로 옮겨졌다.  하지만 50대 남성과 50대 여성은 아직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ssociate_pic
【천안=뉴시스】이종익 기자 =14일 오후 4시 56분께 충남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 한 호텔에서 불이 나 소방대원들이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2019.01.14.007news@newsis.com
천안 라마다호텔에서는 14일 오후 4시 56분께 화재가 발생해 호텔 직원 A(51)씨가 숨지고 화재진화에 나선 소방대원 4명과 외국인 여성 1명을 포함한 19명이 연기 흡입 등으로 119구급대에 옮겨져 병원 치료를 받았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 등은 15일 오전 화재원인 규명과 사망 원인 등을 위한 합동 감식에 나섰다.

이들은 정확한 발화점을 찾는 데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하 1층 현장 조사와 건축·소방 관련법 위반 여부 등에 대해 집중 조사를 진행 중이다.
associate_pic
【천안=뉴시스】이종익 기자 = 14일 오후 4시 56분께 충남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의 한 호텔에서 불이 나고 있다. 2019.01.14.007news@newsis.com
경찰은 천안서북경찰서 형사팀과 강력팀 등 20여명으로 구성된 수사전담팀을 구성하고 숨진 채 발견된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 분석과 화재 원인 규명에 나서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한 천안 호텔 화재 사고의 정확한 화재 원인 규명과 함께 건축·소방 관련법 위반 여부 등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007new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