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국립국악원 '꼭두 이야기' 베를린영화제 간다, 김태용 연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16 15:00:01
associate_pic
'꼭두이야기' ⓒ국립국악원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국립국악원과 기린제작사가 공동 제작하고 김태용 감독이 연출한 장편영화 '꼭두 이야기'가 베를린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인 '제너레이션 K플러스' 섹션에 초청됐다.

세계 3대 영화제로 꼽히는 베를린 국제영화제의 제너레이션 섹션은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영화를 소개한다. 전체관람가인 K플러스 섹션과 14세 이상 관람가인 14플러스로 구분된다. 올해는 2500여 작품이 접수돼 단편·장편 영화 총 62편을 선보인다.

 '꼭두이야기'가 진출한 제너레이션 섹션의 경쟁부문은 어린이 11명과 청소년 7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이 평가한다. 작품상에는 크리스털 곰상, 그랑프리와 특별상에는 크리스털 곰상과 상금이 주어진다. 매 작품 상영이 끝나면 질문지를 관객들에게 배부해 작성된 의견들을 추후 감독에게 전달한다.

영화 '꼭두 이야기'는 베를린영화제 기간인 2월10일 오전 10시 베를린 세계문화회관에서 레드카펫 행사와 함께 첫 상영을 시작으로 총 4회 걸린다.

이 작품은 2017년 국립국악원이 제작하고 김 감독이 연출한 공연 '꼭두'를 영화화했다. 할머니의 꽃신을 찾으러 떠난 어린 남매가 저승세계로 빠지게 되면서 4명의 꼭두를 만나 함께 꽃신을 찾는다는 이야기다. 지난해 10월5일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서 필름 콘서트 형식으로 선보여 호평을 들었다.

김 감독은 '만추'(2010)에 이어 두 번째로 베를린 영화제에 진출하게 됐다. 김 감독은 섬세한 이야기와 연출로 주목 받아왔다. '가족의 탄생'(2006)이 대표작이다. 판소리와 고전영화를 접목시킨 '필름 판소리 춘향'(2016)과 흥부가를 중심으로 한 '레게 이나 필름, 흥부'(2017) 등을 통해 국악과 영화를 결합한 실험적인 시도도 꾸준히 이어왔다.
associate_pic
'꼭두이야기' ⓒ국립국악원
특히 이번 작품의 음악은 영화 '라디오스타'(2006), '사도'(2015), '신과 함께'(2017) 등에서 청룡영화상 음악상을 수상한 방준석 음악감독이 맡았다. 국립국악원은 "극적 전개를 따라 음악으로 옷을 입히는 작업에 익숙한 방 감독은 전통 국악곡을 활용해 주제곡과 주선율을 구성했다"고 소개했다.

배우 김수안, 최고가 남매를 연기했다. 배우 조희봉, 심재현과 국립국악원 무용단의 이하경, 박상주 단원이 꼭두 역을 맡았다. 음악 연주는 국립국악원 정악단과 민속악단, 주요 배역의 심리적 상태는 국립국악원 무용단이 다양한 춤으로 표현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정악과 민속악, 무용 등 국악의 다양한 요소가 작품에 자연스럽게 어우러졌다는 평을 들었다.

 realpaper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