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 2기 출범…외국인 정책 자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18 11:15:00
외국인주민과의 소통·협치 창구…18일 위촉식
중앙·남부아시아, 유럽 등 26개국 45명이 참여
정책제안·불편사항건의 등 상설 자문기구 기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제2기 외국인주민대표자 대륙별·국가별 현황. 2019.01.18. (표=서울시 제공)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서울시 '제2기 외국인주민 대표자회의'가 18일 출범했다.

시는 이날 오전 서울시청 시민청 태평홀에서 '제2기 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 위촉식을 열었다.

시는 외국인 주민과의 소통·협치를 위해 2015년부터 '외국인주민 대표자회의'를 구성·운영해왔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운영된 '제1기 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는 외국인에게 보탬이 되는 정책 발굴, 불편사항 해소를 위해 활동했다. 80건의 정책이 시정에 반영됐다.

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는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의견을 수렴하고 안건을 논의한다. 분과위원회는 인권·문화다양성, 생활환경개선, 역량강화 등 3개다. 분과별로 회의는 연 4회 열린다. 분과에서 제안된 내용은 연 2회 전체 회의에서 서울시장에게 전달된다.

시는 공개모집과 심사를 거쳐 '제2기 외국인주민대표자'를 선정했다. 2기는 서울시에 체류하는 외국인 규모에 따라 26개국 45명으로 구성됐다. 2년 동안 활동한다.

중앙아시아 11명, 중국 7명, 남부아시아 5명, 유럽 5명, 베트남 4명 등이다. 구성원들이 외국인근로자, 유학생, 결혼이민자 등으로 다양하다. 각계각층 외국인 주민의 목소리를 시정에 반영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보고 있다.

문미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시민 23명 중 1명이 외국인주민임에도 그간 정책 제안이나 실행과정에 직접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방법이 거의 없었다"며 "시는 외국인주민대표자회의를 통해 외국인이 주도해서 정책을 만들고 우리 사회 일원으로서 서울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yoonseu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