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시카고서 한국계 여아 눈더미에 깔려 사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22 11:16:01
같이 깔렸던 9세 여아는 생명에 지장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우은식 기자 = 폭설이 내린 미국 중부 시카고 지역에서 한국계 십대 어린이가 눈에 깔려 사망했다.

21일(현지시간) 시카고트리뷴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4시30분께 시카고 북서부 알링턴 하이츠 지역에서  정 모(12)양이 저체온증과 질식으로 사망했다고 경찰관계자가 밝혔다.

정 양은 이날 오후 이 지역 한인교회인 로뎀교회 앞에 쌓인 눈더미에서 또 다른 한국계 여아(9)와 얼음집을 만들면서 놀던 중 갑자기 눈더미가 무너져 깔렸다.

정 양이 눈더미에서 얼마나 갇혀있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사고 당시 이 지역 날씨는 섭씨 영하 10도였으며 붕괴 당시 목격자는 없었고 타살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경찰 관계자는 덧붙였다.

정 양과 같이 병원으로 후송된 또 다른 어린이는 저체온증 치료를 받고 증세가 호전돼 생명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 신고 당시 로뎀 교회 옆에 있는 알링턴 소방서는 전화를 받지 않았고 8㎞ 떨어진 휠링 소방서에서 구급차가 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어 간판이 걸려있는 로뎀 교회는 한국계 미국인들이 주로 다니는 한인교회로 알려졌으며 정 양은 이 교회 목사의 딸인 것으로 알려졌다.

esw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