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홍역 확진자 중 절반 영유아…"체온 정확히 측정해 대처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22 16:43:46
22일 확진자 31명 중 만 4살 이하 16명
고열 등 이상증세 없는지 잘 살펴야
실내로 들어와 20~30분 후 측정해야
associate_pic
【안산=뉴시스】최동준 기자 = 대구, 경북에 이어 경기도에서 홍역 확진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21일 경기 안산시 한 보건소에 홍역 가속 접종 안내 문구가 붙어 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대구권과 경기권에서 확인된 홍역 유전형이 서로 다르기 때문에 서로 전파된 건 아니다"라며 "이번 유전형이 해외유입형으로 판명된 만큼 해외에서 감염된 채 입국한 사람들을 통해 전파한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말했다. 또한 예방접종 시기가 도래한 소아환자나 고위험군 등은 예방 접종력을 확인해 적기에 접종하도록 권고했다. 2019.01.21.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백영미 기자 = 이번 겨울 홍역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가운데 가정에서도 체온계를 사용할 때 주의사항을 숙지해 체온을 정확하게 측정하고 신속하게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

22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대구에서 첫 홍역 환자가 신고된 이후 이날 오전 10시까지 총 31명의 홍역 확진자가 신고됐다. 확진자 31명을 연령별로 분류해보면 만 4살 이하가 16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20대(9명), 30대(6명) 순이었다.

홍역을 예방하려면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백신 1회 접종만으로도 93%의 감염 예방 효과가 있다. 하지만 이번 겨울 홍역 확진자 중 절반 이상이 영유아인 데다 감기처럼 기침·콧물·결막염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고열과 함께 발진이 일어나는 홍역의 특성상 가정 내 발빠른 대처도 중요하다.

체온은 환자의 상태를 평가하거나 질병의 유무와 진행 정도를 판단하는 중요한 지표다. 체온을 잘못 측정해 경미한 증상이라 판단하고 방치할 경우 집단생활을 하는 아이들 사이에서 빠르게 번질 수 있기 때문에 고열 등 이상증세가 없는지 잘 살펴야 한다. 홍역은 치사율이 낮은 반면 공기 중 전파로 전염성이 매우 높아 면역력이 약한 사람이 환자와 접촉할 경우 감염 확률이 90%가 넘는다.

식약처에 따르면 체온계는 실내외 온도차가 심한 경우 체온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외부에서 실내로 들어온 후 신체가 안정이 되도록 20-30분 정도 경과 한 후 측정하는 것이 좋다.

특히 유아가 체온을 측정할 때 몸부림을 치는 경우 등 피부와 센서 간의 거리가 일정하게 유지되지 않을 경우 측정오류가 생길 수 있어 아이를 진정시키고 나서 재야 한다.

귀적외선체온계는 고막에서 나오는 적외선 파장을 적외선 센서로 감지해 체온을 측정하는 제품으로 수 초안에 측정이 가능하고 비교적 정확해 많이 사용되고 있다. 귀적외선체온계로 체온을 잴 땐 귀를 약간 잡아당겨 이도(耳道)를 편 후, 측정부와 고막이 일직선이 되도록 해야 한다.

전자체온계는 열에 민감한 반도체의 온도 변화를 이용해 체온을 측정하는 제품으로, 겨드랑이 체온은 구강이나 항문보다 정확성이 낮아 정확한 체온이 필요한 경우 측정을 피하는 것이 좋다.

 positive1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