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김정은 위원장 제재 완화 논의한다면 북일 정상회담 할 수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29 08:16:42
아베의 국교정상화 의지 표명 놓고 미 전문가들 예측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8일 도쿄서 국회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시정 연설에서 한국은 언급하지 않고 북한과의 관계 개선 등만을 언급했다. 총리관저가 사전 배포한 연설문을 보면 그간 아베 총리의 연설에 한국 관련 부분은 비중이 크든 작든 빠지지 않았지만 올해는 사라졌다. 2019.01.28.
【서울=뉴시스】강영진기자=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과 국교정상화 의지를 나타낸 것과 관련해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북 제재해제를 논의하기 위해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수미 테리 선임연구원은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 문재인 한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주석을 몇 차례나 만났고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도 김 위원장을 공식 초청한 상황에서 일본이 비핵화 논의에서 소외되는 것을 의식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테리 연구원은 대북제재로 큰 타격을 받고 있는 김정은 위원장 역시 일본이 제재 완화에 대한 논의를 제안한다면 아베 총리와 마주 앉아 회담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지난 2002년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 역시 일본으로부터 경제 개발 지원금을 받기 위해 평양에서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일본 총리와 회담을 가졌다며, 북한이 원하는 바를 일본이 제공한다면 김 위원장은 회담에 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테리 연구원은 이번 아베 총리의 시정연설 내용과 같이 김 위원장에 대한 국제사회의 잇따른 회담 요청이 비핵화 조치도 시작하지 않은 북한 정권에 정당성만 부여해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타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청사에서 한 북미고위급회담대표단으로 미국에 다녀온 김영철 부위원장으로 부터 워싱턴 방문 결과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며 북한 매체가 24일 보도했다. 2019.01.24. (출처=조선중앙통신 홈피) photo@newsis.com
한편 제임스 줌왈트 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부차관보는 비핵화 논의에서 일본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북한이 비핵화하면 일본으로부터 대대적인 경제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발달된 핵 기술과 지식을 보유하고 있는 일본이 북한 핵시설의 사찰과 검증 과정에서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yjkang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