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런던·베를린·파리도 미세먼지 골치…대책 모색 골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06 09:00:00
런던, 나무 무료 배부…베를린, 건설기계 등급제
파리, 경유차 퇴출…보르도, 전기자전거 대여도
associate_pic
【파리=뉴시스】손대선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2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시청에서 안 이달고(Anne Hidalgo) 파리시장, 사디크 칸(Sadiq Khan) 런던시장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국제 자동차 환경등급제(Global Car Scoring System)' 도입을 공동 추진한다고 밝혔다. 오른쪽부터 박원순 서울시장과 안 이달고 파리시장, 사디크 칸 런던시장. 2017.03.29. (사진=서울시 제공) sds1105@newsis.com (사진=뉴시스DB)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해외 유명도시들도 미세먼지 때문에 골치를 앓고 있다. 각 도시들은 저마다 특색 있는 미세먼지 줄이기 정책을 내놓고 있다.

6일 서울연구원 통신원들이 세계 각지에서 보내온 '세계도시동향'에 따르면 영국 런던시장 사디크 칸은 올해 초 성명에서 2050년까지 런던의 50%를 녹지로 덮어 세계 최초의 국립공원 도시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따라 런던은 시민과 지역사회에 무상으로 나무를 나눠주는 정책을 펴고 있다.

런던은 신청자 중 1만2000명을 추첨해 이들에게 개인주택 정원에 심을 수 있는 나무를 2그루씩 무상으로 나눠준다. 수종은 단풍나무와 자작나무다. 런던시는 제공받은 2그루 중 1그루를 다른 사람에게 선물로 줄 것을 권고하고 있다. 런던은 지역사회에도 50그루씩 모두 2만5000그루를 무상으로 나눠줄 계획이다.

이 밖에 런던은 혼잡한 도심지인 쇼핑명소 옥스퍼드 거리를 2020년까지 차 없는 거리로 만들 계획이다. 런던은 이곳을 새로운 상징물이자 세계적 쇼핑거리로 조성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새로운 공공미술작품이 거리에 전시되고 축제조명도 설치될 예정이다.

독일 베를린은 배출가스 환경기준을 충족해 등급표지를 발급받은 건설기계만 공공건설현장에 투입하고 있다.

건설기계용 환경표지에는 해당 기계의 배출가스 기준과 미세먼지 여과기 장착 여부가 표시된다. 미세먼지 여과기 장착 여부 확인, 배출가스 환경기준 만족 평가 등을 거친 뒤에 표지가 발급된다. 서류 제출만으로는 발급이 불가능하며 해당 건설기계를 발급사무소로 가져가거나, 담당자가 건설현장에 출장을 나와 확인해야 한다.

4개 등급 중 최하위 등급 표지가 붙은 건설기계는 공공기관이 발주한 건설 공사장에 투입 금지된다. 다만 민간이 발주한 현장에는 규제가 적용되지 않는다.

프랑스 파리는 2020년까지 파리시 공공영역에서 경유를 연료로 쓰는 자동차를 없애겠다고 선언했다.

파리는 쓰레기 수거 차량의 78%는 이미 천연가스로 바뀌었다. 파리는 2025년까지 파리시의 모든 버스를 전기차나 천연가스차로 바꾸는 '2025 버스플랜'을 추진하고 있다고 시는 소개했다.

프랑스 보르도는 자동차로 인한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자율대여 전기자전거를 도입했다. 올해부터 1000대를 배치하고 장기적으로 전체 운행 자전거의 절반을 전기자전거로 대체할 계획이다.

자율대여 전동킥보드도 도입됐다. 1회 사용에 50㎞까지 충전 없이 주행할 수 있어 시내 이동수단으로 적합하다고 시는 설명했다.

보르도는 보행로가 많기로 유명하다. 현재 보르도의 주요 길은 아침시간 배달·운송·공사차량을 제외한 모든 차량의 진입이 통제되고 있다.

보행자거리의 전체 길이는 1250m다. 백화점 등 대형매장을 포함한 250여개 업체가 보행로 주변에 입점해있다. 2015년 1만8000㎡ 규모 야외형 쇼핑단지 '프로므나드 세인트 따트린' 개장 후 더 많은 보행자가 관광객과 쇼핑객으로 유입되고 있다.

보르도는 또 신축 중인 폭 45m짜리 장 자크 보스 다리 중 복판 2차선 도로를 제외한 나머지를 모두 보행자 전용 도보로 꾸미고 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