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현장실습 폐지하라"…제도보완 발표 전부터 삐그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31 15:12:59  |  수정 2019-01-31 15:57:45
유가족, 시민단체 등 현장실습 반대 시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구무서 기자 = 현장실습 피해 학생 유가족과 시민단체 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등으로 구성된 현장실습 대응회의는 31일 서울 종로구 관정빌딩에서 피켓을 들고 현장실습 폐지를 주장했다. 2019. 01. 31. nowest@newsis.com
【서울=뉴시스】구무서 기자 = 정부가 고졸취업 활성화를 위해 현장실습 제도 개선에 나섰지만 현장실습 중 희생을 당한 학생 유가족 등의 반대에 부딪혔다.

현장실습 피해 학생 유가족과 시민단체 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등으로 구성된 현장실습 대응회의는 31일 서울 종로구 관정빌딩에서 피켓을 들고 현장실습 폐지를 주장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직업계고 현장실습 제도보완 방안을 발표하기로 하자, 피켓시위에 나선 것이다.

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관계자는 "정부가 지난해부터 조기취업 중심 현장실습을 폐지한다고 했지만 사실상 조기취업은 이뤄지고 있었다"며 "오늘은 현장실습을 하는 기업의 규제를 더 완화해주는 개악을 한다고 해 이 자리에서 이를 방해하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 현장실습은 폐지하고 다른 방안을 함께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부총리가 발표 현장으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시위자들과 현장 관계자들 사이에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