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미 올랜도 공항에서 교통안전국 요원 투신자살 .."보안 비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03 09:06:17
" 연방정부 셧다운으로 35일 무급근무했다"
associate_pic
【올랜도( 미 플로리다주) = AP/뉴시스】 올랜도 국제공항의 사우스웨스트 항공 수속 탑승객들.  
【올랜도( 미 플로리다주) = AP/뉴시스】차미례 기자 = 미 교통안전국(TSA) 직원 한 명이 2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공항의 발코니에서 아래로 뛰어내려 숨지는 바람에 일대 공포와 혼란으로 보안검색대가 몇 시간 동안 지체를 겪었다.  지상에 있던 항공기들의 운항도 심각한 연체를 빚었다.

TSA직원의 투신 직후 공포에 질린 여객들은 올랜도 국제공항의 여러 게이트 중 거의 절반으로 통하는 보안검색대를 통과해서 그 대로 달려 나갔으며,  이로 인해 검문검색대 관문이 3시간 동안 폐쇄되었고 일부 항공편은 취소되기까지 했다.

공항측은 성명을 발표, "어떤 지점에서도 승객들은 아무런 위험에 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알래스카항공, 에어 캐나다, 델타, 사우스웨스트항공사의 착륙 예정 항공편들은 이 때문에 지장을 겪었다.

2일 오후까지 사우스웨스트는 이 곳의 착륙기 49편과  출발예정 항공편 45편을 취소했다고 공항측은 발표했다. 주말에 승객들이 폭주하는 시기여서 이 항공사와 델타 등 국내 항공편의 피해가 특히 컸다고 캐럴린 페넬 공항 공보실장은 이메일을 통해 밝혔다.

공항 내부 호텔의 발코니에서 탑승객 대기장소인 중앙 홀 보안검색대 앞으로 뛰어내려 숨진 남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고 경찰이 발표했다.

associate_pic
【올랜도( 미 플로리아주) = AP/뉴시스】 지난 1월 16일 연방정부 셧다운으로 무급으로 일하는 올랜도 국제공항의 TSA보안요원들을 위해 답지한 위문품들을 한 직원이 차에서 내리고 있다.   
플로리다주의 대런 소토 민주당 하원의원은 트위터에서 이 날 TSA직원의 자살은 그 동안 정부 셧다운으로 TSA직원들이 특히 고생을 많이 한 뒤에 일어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교통안전국 소속 보안요원들은 다른 연방 공무원이나 마찬가지로 지난 35일 동안 무급으로 근무하며 생활고를 겪어왔다. 

cm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