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병준 "윤한덕은 영웅…의료분야 근로시간 단축 검토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08 10:34:21
"근로시간 단축 작동하는지 검토 있어야"
나경원 "응급의료체계 발전 노력하겠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미소 수습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7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국립중앙의료원 고(故)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 빈소 조문을 마치고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다. 지난 4일 오후 6시께 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사무실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윤 센터장은 응급의료 전용 헬기 도입, 재난·응급의료상황실 운영 등 국내 응급의료체계 구축에 헌신했다. 2019.02.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설 연휴 기간 갑자기 세상을 떠난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에 대해 "우리 사회의 의인이고, 영웅이었다"라고 추모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고인은 목숨이 경각에 달린 환자를 자기 자신보다 더 소중히 여기고 지켜주는 삶을 살았다. 마지막까지도 병원에서 응급환자를 위해 일하다가 세상을 떠났다"라며 이같이 적었다.

이어 "'응급환자가 제때 제대로 치료받는 나라'를 만드는 게 고인의 꿈이었다고 한다. 맡은 소임을 다 하는 한편, 필요한 지원을 확보하기 위해 뛰었고 잘못된 제도나 규제와 싸워나가기도 했다"라며 "그의 꿈과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우리 모두 힘을 보태야 하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고인의 순직을 계기로 의료분야 등에서 근로시간 단축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 그렇지 않다면 그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한 검토가 있어야 한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앞뒤 가리지 않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기계적이고 일률적인 단축 적용이 누군가의 근로시간은 오히려 더 늘리고, 누군가의 근로환경은 더 열악하게 만드는 경우가 있다"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결국 일에 책임을 져야 하거나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들이 그만큼 일을 떠안아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는 것"이라며 "사회적으로 논의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짚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고인은 평생 우리 응급의료체계 발전을 위해 헌신했다. 마지막 길도 그런 모습이었다"라며 "대한민국 응급의료체계가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다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윤 센터장 빈소를 찾아 조문한다는 계획이다.

kafk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