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김태우, 다시 청와대 겨냥…"세 갈래 추가 폭로한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10 06:00:00
오후 국회 의원회관서 세 번째 기자회견
변호인 "세 가지 갈래로 추가 폭로할 것"
앞서 "민정수석실이 예산 횡령" 등 주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수습기자 = 김태우 전 특감반원(수사관)이 지난달 31일 오후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남양주시병 지역위원장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향하며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01.31.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김온유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리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전 수사관(전 특별감찰반 파견)이 또 한번 언론 앞에 서서 추가 폭로에 나선다. 

10일 김 전 수사관 측 이동찬 변호사에 따르면 김 전 수사관은 이날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이 변호사는 "크게 세 가지 갈래로 추가 폭로를 할 계획"이라고 밝힌 상황이다.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당시 '윗선 지시'에 따라 민간인을 사찰해 첩보를 만들었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면서 윗선 측근에 대한 비리 첩보는 묵살됐다고도 밝혔다.

폭로를 이어오던 김 전 수사관은 지난달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첫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는 이 자리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특별감찰반에) 허위 출장비를 지급하는 방식으로 국가 예산을 횡령했다"며 이전까지 없었던 새로운 주장을 내놨다.

그는 또 자신의 첩보가 묵살돼 염한웅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이 임명됐다고도 밝혔다.

이와 관련해 김 전 수사관은 "염 부의장은 음주운전 경력이 2회 있었는데도 청와대는 2017년 8월30일 임명을 강행했다"며 "2017년 9월1일 음주운전으로 1회 면허 취소 감찰 보고, 2일에도 추가 보고를 했다. 부의장 임명을 취소했어야 하는데 청와대는 안 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김 전 수사관은 ▲불법적인 휴대전화 감찰 ▲민간인 불법 사찰 등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지적했다.

청와대는 다음 날인 22일 김 전 수사관의 폭로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두 번째 기자회견은 지난달 23일 검찰의 김 전 수사관 자택 압수수색 이후 열렸다.

지난해 12월 청와대는 김 전 수사관이 특별감찰반 근무 시절 인지한 비밀을 언론에 유출했다며 검찰에 고발했고, 이에 따른 압수수색이 진행된 것이다.

김 전 수사관은 압수수색 다음 날인 24일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보복성 압수수색으로 저희한테 폭행을 가한 것과 다름이 없다"며 "공무상 비밀을 누설한 게 아니라 비리를 누설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달 31일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남양주시병 지역위원장을 모욕죄로 고소하기도 했다.

윤 전 수석은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 비위 첩보를 상부에 보고했다가 청와대에서 쫓겨났다는 김 전 수사관 주장에 대해 출입기자들에게 "궁지에 몰린 미꾸라지 한 마리가 개울물을 온통 흐리고 있다"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홍 대변인과 최 위원장도 "꼴뚜기" 등의 표현으로 김 수사관을 비난한 바 있다.

ohne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