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황교안 "좌절의 역사 쓰여지고 있어…'박정희 정신' 절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09 19:36:03
구미 박정희 생가 방문 뒤 페이스북에 소회 올려
"국민들 열정·자신감 잃었다…기적의 역사 지워져"
associate_pic
【구미=뉴시스】우종록 기자 = 자유한국당 대표에 출마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 추모관에서 헌화를 하고 있다. 2019.02.09. wjr@newsis.com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9일 "우리는 강물처럼 굽이치는 박정희 정신을 공유하며 공동체를 키우고 나라를 발전시켜왔다"며 "박정희 정신이 다시 절실해지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황 전 총리는 이날 경북 구미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다녀온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은 소회를 밝혔다.

그는 "박정희 대통령께서 서거하신지 벌써 39년이란 세월이 흘렀다"며 "하지만 지금까지도 모두에게 존경 받으며 국민 통합의 지도자로 살아계신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의 힘은 무엇인지, 그 리더십의 본질은 무엇인지 곰곰히 기억하고 또 생각해봤다"고 전했다.

황 전 총리는 "박 대통령의 리더십은 우리나라의 처한 상황을 정확하게 읽고, 어떻게 대한민국이 독자 생존력을 지니고 미래를 개척할 수 있는지에 있다"면서 "국민은 박 대통령의 열정을 바라보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소명도 함께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농부와 대통령, 어른과 아이, 남자와 여자, 국민 모두가 하나가 돼 농로를 닦고 도로를 깔고, 전깃불을 밝혔다"며 "하지만 39년이 지난 오늘 대한민국 국민은 터전을 잃었고 열정을 잃었고, 자신감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황 전 총리는 "기적의 역사가 지워지고 좌절의 역사가 쓰여지고 있다"며 "조국 근대화의 열정을 기억하며 다시, 함께, 대한민국의 재도약을 기약한다"고 덧붙였다.

 kkangzi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