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 동일본대지진 직후 "건강문제 없다" 문서 날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11 10:58:57
피난민 갑상선 피폭 제대로 조사도 않고 문서 작성
associate_pic
【후쿠시마=뉴시스】 조윤영 특파원 = 14일 방문한 후쿠시마 제1원전에는 수소폭발로 떨어져 나간 원자로 벽의 일부가 그대로 남아있는 등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상흔이 7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남아있다.사진은 공동취재단이 제공한 것이다. 2018.02.20.yunch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일본 정부가 2011년 3월11일 동일본대지진으로 인한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폭발사고 발생 한 달 만에 "주민 건강에 문제가 없다"는 내용의 문서를 날조했던 정황이 뒤늦게 드러났다.

이 문서는 공표되지는 않았지만, 일본 정부가 피난자들의 갑상선 내부 피폭에 대한 제대로된 조사도 실시기 전에 작성됐다는 점에서 논란이 불가피하다.   

11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해당 문서는 후쿠시마 원전 폭발 후 약 한 달 만인 2011년 4월8일 경제산업성 특별팀이 작성했다.

 이 문서는 '원전 재해에 있어서 피난 주민의 방사선량 평가에 대해'라는 제목의 A4용지 1장 분량으로, 이재민 피폭 상황에 대해 "방사선량이 적어 건강상의 문제는 없다"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문서에는 원전 폭발 후 이틀 째인 2011년 3월12일 "원전 정문 근처에 계속 있어도 방사선량은 1.2 밀리시버트(mSv) 정도"라고 적혔으며, 이 밖에도 "방사선량은 상당히 적다", "건강상 문제는 없다는 평가를 제공할 수 있을 것 같다"라는 등으로 기재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피난민들의 갑상선 내부 피폭에 대해서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사례는 없었다"라고 기술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피난민들의 갑상선 피폭 측정을 한 것은 같은 해 3월 말이며, 대상 지역도 원전 주변 30㎞권외 1800여명에 그쳤기 때문에 정확한 조사 결과라고 할 수 없다.  

이에 더해 후쿠시마 원전이 위치한 후쿠시마현 후타바초(双葉町)와 오쿠마초(大熊町), 그리고 인접한 나미에초(浪江町)와 도미오카초(富岡町)가 3월12일 중에 피난을 완료했다고도 적혔다.

원전 폭발 이틀 만에 주민들이 피난을 완료했다는 주장이지만, 당시 해당 지역 주민들뿐 아니라 일본 정부도 대응에 우왕좌왕하는 상황이었으며 노인 등을 중심으로 피난을 거부하는 주민들도 있었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