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스포츠일반

올림픽 유치 도전하는 서울시, 남북사업 힘 받을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11 18:55:15
서울-평양 도시협력 3대 분야 10대 과제 주목
associate_pic
【진천=뉴시스】인진연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2032년 하계올림픽 국내유치도시 선정을 위한 대한체육회 대의원 총회에서 서울유치의 당위성과 준비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2019.02.11in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시가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에 도전할 국내도시로 선정되면서 평양과의 공동개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와 함께 이번 올림픽 유치활동이 서울-평양간 남북교류협력에 도움을 줄지 주목된다.

2차례에 걸친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지난해, 서울시는 남북협력 흐름에 힘입어 평양과의 협력을 추진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시는 올해 서울에서 열리는 제100회 전국체전을 앞두고 북한선수들을 초청하려 했지만 지난해 연말 일시적인 경색 국면 속에 초청이 무산됐다. 전국체전과 함께 추진됐던 경평축구 역시 흐지부지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서울시가 유치도시 자격으로 본격적으로 2032년 올림픽 유치에 나설 경우 반전의 계기가 마련될 수 있다. 서울시의 적극적인 의지 표명에 이어 이달 말 북미정상회담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나온다면 서울-평양 올림픽 유치에 훈풍이 불 가능성이 있다.

이 경우 서울시가 그간 추진해온 남북교류협력사업이 재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시는 2004년 5월 북한에서 용천역 열차 폭발사고가 일어났을 때부터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시작했다. 2004년 남북교류협력조례가 제정됐고 이후 수년간 사업이 추진됐다.

2005년 북한아동대상 제과원료 지원, 고구려 유물전시회 행사지원, 남북공예대전 지원을 시작으로 2006년 평양 고구려 안학 궁터 발굴 지원, 금강산 윤이상 음악회 지원, 2007~2009년 조선종양연구소 의료장비 지원, 2009년 대북 옥수수 지원, 2010년 북한 수해지역 지원 등 사업이 실행됐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 당시인 2010년 내려진 5·24 대북제재 조치 이후 사업 추진이 사실상 전면 중단됐다.

지난해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서울시 차원의 남북교류협력이 재개됐다. 올해 시는 남북협력기금을 활용해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10억3000만원 ▲남북정상회담 홍보비 4억1500만원 ▲지난 2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 공연 5억900만원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2억3600만원 등을 썼다.

시는 또 기존 '남북협력담당관'을 '남북협력추진단'(추진단)으로 승격시키며 본격적인 사업에 대비하고 있다. 추진단은 2016년 11월10일 발표된 '서울-평양 도시협력 3대 분야 10대 과제' 속 내용을 실현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계획에는 ▲대동강 수질 개선과 평양 정수장·상하수도 개량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남북합작 수도공사 설립 ▲서울-평양간 재난정보 공유, 평양 수해예방·제설·노후시설물 관리 장비 지원 ▲평양 맞춤형 대중교통운영 시스템 구축 협력 ▲서울-평양 도시재생 시범사업 검토 ▲평양에 남북애니센터(가칭) 설립, 애니메이션 전문 인력 양성 센터 운영 ▲평양에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 에너지자립마을 조성, 서울-평양간 도로 중앙분리대 녹지공간에 태양광 도로(Solar Road) ▲평양 산림녹화를 위한 종자·묘목 제공, 양묘기술 지원 ▲재난관리·도시운영 부분별 표준 통합을 위한 정보공유와 기술협력을 위한 사업단 구성 ▲평양성 등 평양 역사유적지구 복원 지원, 서울시향의 음악분야 협력과 시립미술관의 미술 분야 협력 추진 ▲평양 결핵관리사업, 영유아 건강지원사업, 심장병 지원 사업 추진 등이 담겼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서울-평양 이렇게 (올림픽을) 유치하게 되면 '서울-평양'을 통해 혈맹을 잇는 평화의 상징성이 있다"며 "과거에 경평축구도 있지 않았나. 이런 측면에서 서울-평양이 유치하게 되면 역사성과 상징성 등 모든 게 가미될 것"이라고 평했다.

 da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