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김진태 의원, "5·18유공자 명단 공개…망언 객관적 평가 이뤄질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12 13:04:38
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서 당원간담회
오월단체 당사 앞 집회 열고 거센 반발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12일 광주 북구 중흥동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사에서 김진태 의원이 당원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02.12. sdhdream@newsis.com

【광주=뉴시스】신대희 변재훈 기자 = '5·18 민주화운동 왜곡 공청회'를 주최해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2일 광주를 찾아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거듭 주장했다. '5·18 망언 논란'에 대해서는 사과하지 않았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서 "5·18에 대한 입장은 이미 수차례 밝혔다"면서 "5·18유공자 명단은 공개해서 투명하게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5·18 운동) 피해자의 아픔을 함께 하고 있다"면서 "제가 아는 5·18피해자들도 (유공자 명단 공개를)원하는 일이며, 이는 피해자를 위하는 일이다"고 주장했다. 

개인정보보호법상 정부가 모든 국가유공자의 명단을 공개하지 않고 있고, 법원도 5·18 유공자 선정이 공정하다고 판단했지만 김 의원은 또 다시 명단 공개를 주장했다.

김 의원은 광주시민에게 사과할 의사를 묻는 질문에 "공청회에 참가한 인사의 발언이다. 참가자들의 주관적 의사표현에 대해서는 객관적 평가가 이뤄질 것이다"며 즉답을 피했다.

김 의원은 오월단체의 반발에 대해 "진의가 왜곡되고 있어 안타깝다"면서 "5·18 자체를 부정하지 않는다. 진상규명 특별법에 의거해 진상을 밝히면 된다는 입장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공청회 주관이 의도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전혀 의도한 것이 아니다. 살면서 발생하는 예기치 못한 일이다"고 답변했다.

국가보훈처가 개인정보보호법을 들어 명단공개를 거부한 데 대해서는 "피해자들도 공개를 원한다. 국가에 공을 세운 사람이라면 자랑스럽게 공개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의 광주 방문이 알려지자 5·18구속부상자회 회원들과 광주시민사회단체 회원 40여 명은 이날 오전 당사 앞에서 항의 집회를 열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12일 광주 북구 중흥동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사에서 김진태 의원이 당원과 간담회를 연 가운데, 일부 시민단체 회원들이 한국당원들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을 가로막으며 5.18 역사 왜곡에 항의하고 있다. 2019.02.12.

sdhdream@newsis.com

이들은 김 의원 차량이 당사 앞에 도착하자 차량 진입을 막고 선 채 항의피켓을 들고 거세게 반발했다. 한때 한국당 지지자들과 집회에 참가한 오월단체 간 크고작은 승강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지난 8일 김 의원 등이 주최해 국회에서 열린 5·18 공청회에서는 극우논객 지만원씨와 일부 한국당 의원들이 '5·18북한군 개입설' 등을 주장해 비난을 받고 있다.

sdhdream@newsis.com
 wisdom2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