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일본경마, 27년만에 역수입 기수 탄생…한국에서 뛴 후지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12 15:31:56
6번 도전 끝에 일본 경마 데뷔
한국에서 3년간 1등 149번 기록한 '명기수'
associate_pic
후지이 간이치로
【서울=뉴시스】 김동현 기자 = 일본중앙경마회(JRA) 사상 27년 만에 '역수입' 기수가 탄생했다. 한국에서 뛴 후지이 간이치로(35)가 주인공이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12일 "한국에서 뛰었던 후지이 기수가 JRA 기수 면허 시험에 합격했다. 27년 만에 역수입 기수가 탄생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나라현 출신인 후지이는 중학교 3학년이던 1998년 JRA 경마학교 시험에서 떨어진 뒤 호주로 유학, 기수에 입문했다. 이후 한국을 포함해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지에서 통산 520승을 거뒀다.

특히 한국에서는 눈부신 성적을 거뒀다. 2012년 5월에 데뷔, 2015년 6월 21일 마지막 경주까지 통산 1099번의 경주에서 149차례 1위를 기록했다. 또 '그랑프리'와 '코리안 더비' 등 대상 경주에서도 7번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에서 열리는 상금 10억원 규모의 국가대항전인 '코리아 스프린트컵'에도 일본 대표로 참가해 우승했다.

 149번의 1위는 마사회 역대 6위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마사회 관계자는 "후지이 기수는 3년만에 이 기록을 달성했는데 이는 상당히 잘 달린 것이라 할 수 있다"고 전했다.

후지이 기수는 이날 합격 후 아사히 신문 인터뷰에서 "일본 경마는 말을 기르는 능력이나 상금 등이 세계에서도 최고 수준"이라면서 "언젠가는 일본에서 뛰고 싶었다. 정말 기쁘다"고 밝혔다.

일본 언론의 기대도 높다. 일본 '비즈저널'은 후지이 기수의 합격 소식을 전하면서 "올 시즌 일본 경마계에 질풍을 일으킬 것"이라고 평가했다.
 
 migg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