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5·18 왜곡 근절' 5월·시민단체 13일 대규모 상경투쟁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12 17:14:16  |  수정 2019-02-12 17:24:45
국회서 의장과 각 정당 대표 면담·기자회견
16일 광주·23일 서울서 집회…범국민운동도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12일 광주 북구 중흥동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사에서 김진태 의원이 당원과 간담회를 열기 직전 5·18구속부상자회와 시민사회단체 일부 회원들이 항의 집회를 열고 있다. 2019.02.12. sdhdream@newsis.com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민주화운동 망언'에 반발한 5월 단체·광주시민사회가 13일 상경 투쟁과 범국민적인 운동을 펼친다. 

국회 공청회에서 5·18을 폭동이라 폄훼하고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이라 칭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과 극우논객 지만원씨에게 책임을 묻고, 역사 왜곡을 뿌리뽑겠다는 취지다.

민관 합동으로 꾸린 5·18 진실규명 역사 왜곡 대책위원회는 13일 국회를 찾아 기자회견과 각 정당대표 면담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5월 단체와 광주시민사회 인사들은 13일 오전 8시께 서구 치평동 5·18기념재단 앞에서 버스 5대를 타고 국회로 향한다. 약 200여 명 가량이 투쟁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5·18재단 이사장·상임이사, 5·18 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장, 광주시민단체협의회·진보연대·광주전남민주화운동동지회장 등 대표단 10여 명은 13일 오후 2시께 국회의장실을 찾는다.

이어 자유한국당·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 대표 또는 원내대표를 만나 면담할 계획이다.

같은 날 오후 3시께에는 국회 정론관에서 5·18 역사 왜곡 근절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대표단은 ▲망언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한국당 의원 제명·징계 ▲공식 사죄 ▲5·18 왜곡·폄훼 처벌 특별법 제정 ▲역사 왜곡 민관 공동대응·강력 처벌 ▲재발방지책 마련 ▲5·18 진상조사위 출범 협조 등을 요구할 방침이다.

대표단을 제외한 시민들은 국회 천막 농성장에 함께한다. 이 자리에서 규탄 발언을 이어가고 한국당의 책임 있는 행동을 요구한다. 5·18 유공자 등은 전날부터 국회 앞에서 지만원 구속과 한국당 의원 사퇴를 촉구하며 농성 중이다.

광주시민사회는 '5·18 왜곡 왜곡 대응 범시민대책본부(가칭)'를 꾸려 다각도로 대응에 나선다.

오는 16일 5·18 최후 항쟁지인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촛불집회를 연다. 23일엔 서울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 계획이다.

전국 각지의 시민사회·민주화운동단체와 연대해 청와대 국민청원, 5·18 왜곡 처벌법 제정 범국민운동 등을 추진한다. 망언을 일삼은 지만원과 의원 3명에 대한 법적대응도 검토한다.

한편 한국당 일부 의원은 지난 8일 연 '엉터리 5·18 공청회'에서 각종 망언을 쏟아내고 허위 주장으로 판명난 북한군 5·18 광주 투입설을 유포, 전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 

sdhdrea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