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5.18폄훼 논란' 한국당 윤리위, 13일 회의 열고 징계 논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12 17:32:06
김영종 위원장 "당사자들에 소명자료 요구"
윤리위 징계, 경고·당원권정지·제명·탈당권유
김병준, 자신 포함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윤리위 회부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자유한국당 당권주자로 나선 김진태 의원이 11일 오후 제주시 도남로에 위치한 제주도당사에서 기자간담회에 앞서 현안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02.11.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가 13일 오전 11시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최근 5·18민주화운동 폄훼발언으로 논란이 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과 자신을 윤리위에 회부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의 징계에 대해 논의한다.

김영종 당 윤리위원장은 12일 뉴시스와 통화에서 "현재 (결과는) 알 수 없다"며 "회의에 참석하는 윤리위원들의 의견이 다 있지 않겠냐. 저는 회의 진행을 할 뿐이고 (결정은) 다수결"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윤리위 구성은 김영종 위원장 외에 정기용 부위원장, 유재섭·홍형득·하인아·라미경·김재식·이상용 윤리위원으로 구성돼있다. 

김 위원장은 논란의 당사자들에게 소명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윤리위 회의에 당사자들은 참석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한국당 윤리위가 내릴 수 있는 징계는 ▲경고 ▲당원권정지 ▲제명 ▲탈당권유로 총 4종류다. 윤리위가 징계 권고안을 결정하고 당 최고위원회(비대위)가 회의를 열고 의결해야 효력이 발생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자유한국당 3인 '5·18 폄훼' 망언
이번 2.27전당대회 당대표를 출마한 김진태 의원과 여성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한 김순례 의원의 경우 '당원권 정지'로 처분이 내려질 경우 피선거권이 정지될 수도 있다.

앞서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12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5·18광주민주화운동 폄훼 논란과 관련해 재차 사과했다. 또 "저 역시 이런 걸 막지 못한 책임이 크니 당 윤리위에서는 저의 관리감독 책임도 따져달라"며 자신을 포함해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을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했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