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한국당 윤리위, 오늘 '5.18 폄훼' 3인방 징계 논의…"다수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13 05:00:00
김영종 위원장 "당사자들에 소명자료 요구"
징계 종류는 경고·당원권정지·제명·탈당권유
김병준, 자신 포함 김진태·김순례·이종명 회부
광주 시민단체들, 버스 타고 대거 상경 예정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김얼 기자= 12일 전북 전주시 자유한국당 전북도당 당원간담회에 참석한 김진태 의원이 당원간담회를 마지고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진태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 왜곡 공청회'를 주최해 논란이 일고 있다. 2019.02.12.pmkeul@newsis.com
【서울=뉴시스】정윤아 기자 =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가 오늘 오전 11시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최근 5·18민주화운동 폄훼발언으로 논란이 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과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한 징계를 논의한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지난 12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5·18광주민주화운동 폄훼 논란과 관련해 재차 사과했다. 또 "저 역시 이런 걸 막지 못한 책임이 크니 당 윤리위에서는 저의 관리감독 책임도 따져 달라"며 자신을 포함해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을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했다.

한국당 윤리위가 내릴 수 있는 징계는 ▲경고 ▲당원권정지 ▲제명 ▲탈당 권유로 총 4종류다. 윤리위가 징계 권고안을 결정하고 당 최고위원회(비대위)가 회의를 열고 의결해야 효력이 발생한다.

김영종 당 윤리위원장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현재 (결과는) 알 수 없다"며 "회의에 참석하는 윤리위원들의 의견이 다 있지 않겠냐. 저는 회의 진행을 할 뿐이고 (결정은) 다수결"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윤리위 구성은 김영종 위원장 외에 정기용 부위원장, 유재섭·홍형득·하인아·라미경·김재식·이상용 윤리위원으로 구성돼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12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책임당원협의회 제2기 임원 출범식에 5.18 유공자를 이상한 괴물집단에 비유한 김순례 의원이 참석하고 있다. 2019.02.12.since1999@newsis.com
이번 2.27전당대회 당대표를 출마한 김진태 의원과 여성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한 김순례 의원은 '당원권 정지' 처분이 내려질 경우 피선거권이 정지될 수도 있다.

한편 5월 단체·광주시민사회는 13일 국회 상경 투쟁과 범국민적인 운동을 펼친다. 이들은 오늘 오전 8시께 서구 치평동 5·18기념재단 앞에서 버스 5대를 타고 국회로 향한다. 약 200여 명 가량이 투쟁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5·18재단 이사장·상임이사, 5·18 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장, 광주시민단체협의회·진보연대·광주전남민주화운동동지회장 등 대표단 10여 명은 13일 오후 2시께 국회의장실을 찾아 항의 방문을 할 예정이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