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폼페이오 "중·러, 민주주의·자유시장 발전에 쌍둥이위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12 23:23:22
associate_pic
【브라티슬라바(슬로바키아)=AP/뉴시스】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2일 슬로바키아 수도 브라티슬라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폼페이오는 이날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 1989년 베를린 장벽 붕괴 이후이룩한 민주주의와 자유시장체제의 발전을 위협하는 쌍둥이 위협(twin threat)이라고 말했다. 2019.2.12
【브라티슬라바(슬로바키아)=AP/뉴시스】유세진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12일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 1989년 베를린 장벽 붕괴 이후이룩한 민주주의와 자유시장체제의 발전에 대한 쌍둥이 위협(twin threat)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슬로바키아 수도 브라티슬라바에서 중부 및 동유럽 국가들에게 중국과 러시아의 영향력에 맞설 것을 촉구하면서 옛 공산정권 국가들이 특히 중국과 러시아의 약탈적 투자와 정치 개입에 취약하다고 말했다.

폼페이오는 이어 이러한 위협에 맞서기 위해 미국은 방위 협력 및 교류 프로그램을 통해 이 지역에의 개입 강화를 다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역사와 지리적 특성으로 인해 슬로바키아는 러시아가 이 지역, 특히 우크라이나에서 행한 공격적 역할을 잘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는 그러나 유럽의 주권과 자유를 잠식하려는 나라는 러시아뿐만이 아니라며 슬로바키아의 정치 시스템을 조종하고 자신들에 의존하게 만들려는 중국의 노력을 경계할 필요가 있음을 슬로바키아 관리들에게 일깨웠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과 러시아는 의도적으로 동유럽의 주권을 침식시키려 한다고 덧붙였다.

헝가리를 시작으로 유럽 5개국 순방에 나선 폼페이오는 2번째로 슬로바키아를 찾았으며 앞으로 폴란드와 벨기에 아이슬란드를 방문할 예정이다.

그는 슬로바키아에서도 중국 통신업체 화웨이와 거래를 하는 유럽 국가에서는 미국의 활동을 축소할 것이라고 밝혔던 헝가리에서의 위협을 되풀이했다.

폼페이오는 화웨이가 유럽, 특히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와 유럽연합(EU) 회원국가들에서 거래를 하려는 동기는 물론 그 거래 관행에 대해 강한 우려를 갖고 있다면서 화웨이와 미국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12일 헝가리에 중국 통신설비업체 화웨이(華爲) 기술의 제품을 사용하지 말라고 압박한 미국을 강력하게 비난했다.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화춘잉(華春瑩)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전날 헝가리를 찾아 페테르 시야트로 외무장관에게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일원으로서 화웨이 장비를 쓰지 말라고 요구한데 대해 이같이 반발했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