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원안위, '원자력안전종합대책' 수립 위한 올해 첫 지역 공청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13 18:52:54
20일 오후 2시 전남 영광군청서 열려
【세종=뉴시스】장서우 기자 =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원자력 안전 기준 강화 종합 대책' 수립을 위해 올해 첫 지역 공청회를 연다.

원안위는 오는 20일 오후 2시께 전라남도 영광군청 대회의실에서 영광·고창·대전 지역 공청회를 연다고 13일 밝혔다.

김호철 비상임위원과 손명선 안전정책국장 등 원안위 관계자들과 고은아 대전환경운동연합 교육위원장, 이정윤 원자력안전과미래 대표, 김관용 한빛원전범군민대책위원회 기획팀장, 박응섭 한빛원전 민간환경·안전감시센터 소장, 정재학 경희대학교 원자력공학과 교수, 이진호 KINS 부원장 등이 패널 토의에 참석한다. 이밖에 영광·고창·대전협의회 위원과 지역 주민 등도 자리한다.

공청회에선 원전에 대한 실질적 안전 기준 강화 대책과 함께 생활 주변 방사선 제품 안전 및 방사선 건강 영향 평가 등 국민 일상 생활에서 방사선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제도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특히 신고리 5·6호기 건설 관련 공론화 과정에서 도출한 11개 과제를 중심으로 논의가 이뤄진다. 내용은 구체적으로 ▲주기적 안전성 평가 강화 ▲원전 지진 안전성 강화 ▲원전 다수기에 대한 리스크 규제 강화 ▲핵연료 주기 시설 단계별 허가 체계 도입 ▲사용후핵연료 및 고준위 방폐물 안전규제 체계 확립 ▲생활 방사선 제품 안전 강화 ▲전주기 방사능 재난 대응 체계 구축▲방사선 건강영향평가 추진 ▲안전규제 투명성 확보와 소통 강화 ▲사업자 및 규제기관 안전문화 강화 ▲국내 고유기술 기준 개발 추진 등이다.

 suw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