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무시했다" 노래방 여주인 살해한 50대 징역 15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18 10:08:24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광주지방법원 전경. (사진 = 뉴시스 DB)

 【광주=뉴시스】구용희 기자 = 법원이 자신을 무시했다며 평소 알고 지내던 노래방 여주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에게 중형을 선고했다.

 광주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송각엽)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박모(57)씨에 대해 징역 15년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박 씨는 지난해 12월18일 오전 2시25분께 광주 북구 A(당시 59·여) 씨가 운영하는 노래방에서 흉기로 A 씨를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같은 날 오전 5시께 숨졌다.

 박 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A 씨가 자신보다 더 늦게 온 손님에게 자리를 안내해 주면서도 자신에게는 '자리가 없으니 다음에 오라'고 말하자 무시당했다고 생각,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살인죄는 이 세상 무엇과도 바꿀 수 없을 만큼 존귀한 사람의 생명을 빼앗은 것으로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는 중대한 범죄이다"고 말했다.

 이어 "박 씨는 단순히 A 씨가 자신을 무시한다고 생각해 잔혹한 방법으로 A 씨를 살해했다. A 씨는 이 같은 사소한 이유로 생을 마감하게 됐다. A 씨의 유족들은 평생 그 무엇으로도 회복될 수 없는 큰 고통을 안고 살아가게 될 것으로 보인다"며 박 씨에게 중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다만 "범행을 자백하며 반성하고 있는 점, 다소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사실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persevere9@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