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제약/바이오

유한양행, 지난해 영업익 501억…전년比 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18 16:25:18
R&D투자·판매관리비 증가…수익성 악화
연매출 1조5000억원 돌파…제약업계 최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유한양행 로고. 2016.06.17.(사진= 유한양행 제공)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백영미 기자 = 유한양행이 지난해 외형적으로 성장했지만 연구개발(R&D)와 판매관리비 증가 등의 영향으로 수익성이 악화됐다.

유한양행은 연결기준 지난해 영업이익 501억2600만원으로 전년 대비 43.5% 감소했다고 18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매출은 1조5188억원으로 3.9%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583억3400만원으로 46.8% 감소했다.

유한양행은 지난해 외형적으로 성장했다. 연간 매출액이 제약업계 최초로 1조5000억원을 넘어섰다. 지배회사·종속회사의 매출 증가에 힘입었다.

유한양행이 지난해 외형적인 성장에도 수익성이 악화된 것은 R&D비용과 매출원가, 판매관리비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R&D 비용은 별도 기준 1105억400만원으로 전년 대비 88억9600만원 증가했다.

판매관리비는 프리미엄 건강식품브랜드 '뉴오리진' 등 인력 확충으로 늘어났다. 지난해 4분기에만 100억원 이상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원료의약품 수출 사업의 매출 부진도 영업이익 감소에 한 몫했다. 해외 원료의약품 수출액은 전체 매출액의 15.5%를 차지하는데, 지난해 2361억3700만원으로 전년 대비 9.4% 감소했다.

장기투자자산 처분 이익과 평가이익, 종속회사와 지분법투자회사의 이익 감소 등도 수익성에 영향을 미쳤다.
 
 positive10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