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저딴게 대통령" 막말 후폭풍…한국당 안팎 비판 쇄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19 17:31:21
김준교 최고위원 후보 '文 대통령' 겨냥 막말 파문
"저딴 게 무슨 대통령", "종북 문재인 탄핵하자"
김무성 "당이 과격분자들 놀이터 되어선 안 돼"
홍영표 "극단적 망발, 시대착오적 색깔론 쏟아내"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박영태 기자 = 18일 오후 대구 엑스코 엑스코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 대구 경북 합동연설회에서 김준교 청년최고위원 후보자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19.02.18.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 자유한국당의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준교 청년최고위원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을 거론한 '막말'이 정치권에 큰 파장을 불러 일으키면서 당 안팎의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김 후보는 18일 대구·경북 합동연설회에서 "문재인은 지금 나라를 팔아먹고 있다"며 "저딴 게 무슨 대통령인가. 저는 절대로 저 자를 우리 지도자로 인정할 수 없다"고 했다. 또 "짐승만도 못한 주사파 정권과 문재인 민족반역자", "종북 문재인을 탄핵하자" 등의 폭언으로 일부 당원들을 선동했다.

이번 전당대회가 우경화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차기 당 지도부에 참여하는 최고위원 경선에 출마한 후보자의 이 같은 막말은 다음 날에도 거센 후폭풍을 일으켰다.

자유한국당의 중진 김무성 의원은 19일 국회에서 토론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질서를 지키지 않는 과격한 사람들이 결국 일을 그르치게 된다"며 "당이 과격분자들의 놀이터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우경화 현상을 비판했다. 

내년 총선 출마를 선언한 이완구 전 국무총리는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김 후보의 발언을 두고 "대단히 잘못된 표현"이라며 "당에 해로운 정도가 아니라 기본적으로 민주주의 질서에 위배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 전 총리는 "국민적 화합과 국민적 통합 하에 국가를 발전시키자는 게 정당의 존립 이유인데 이런 식으로 극단적인 표현을 하는 것은 경계해야 되고 민주주의 사회에서는 없어져야 할 일"이라며 "민주시민으로서도 바람직하지 않고 우리 당으로서도 결코 도움이 되는 표현·발언들이 아니다"라고 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은 헌법이 정한 민주주의 가치와 정당의 역할을 부정하고 막말 대잔치를 통해 극우의 길로 가고 있다"며 "왜곡 날조한 망언 의원을 비호하고 감싸더니 합동연설회에서는 대통령과 정부에 대한 극단적 망발, 시대착오적 색깔론을 쏟아냈다"고 쏘아붙였다.

이번 전당대회가 '5·18 망언'에 이어 김 후보의 막말 논란까지 더해지면서 전대(全大) 컨벤션 효과 대신 지지율 역주행을 더 걱정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황영철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당의 우클릭에 대해 "많이 우려하고 있고 (당내에서도) 당연히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황 의원은 "자유한국당 지지도가 상승하고 있었는데 이 상승된 지지도에는 건강한 보수들의 힘이 모여지고 있다고 생각했다"며 "5·18과 관련된 잘못된 언급들, 행보로 인해서 이 건강한 보수들이 자유한국당에게 오려던 마음이 다시 멈춰섰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말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지금 한국당 내 극소수에서 급진적 우경화가 되는 것은 굉장히 불행한 일"이라며 "극좌도 나쁘지만 극우도 나쁘다"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2%의 태극기 급진 우경화 세력이 전당대회의 연설장 분위기를 주도해서 급진적 발언이 나오는데 한국당 자체가 자제하지 않으면 국민으로부터 그만큼 멀어진다"며 "국민들은 지금 한국당의 지지를 철회함으로써 지지도가 추락하고 있다, 이건 반드시 고쳐져야 될 한국당의 사항"이라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박영태 기자 = 1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제3차 전당대회 호남 충청권 합동연설회에서 김진태 후보 지지자들이 김 후보를 연호하고 있다. 2019.02.14.since1999@newsis.com
전당대회에 출마한 오세훈 당대표 후보도 우경화를 심화시키는 당내 극단적인 발언을 문제 삼았다.

오 전 시장은 이날 당사에서 열린 전국 전·현직 기초광역의원 지지선언식에 참석한 후 "요즘 국민들께 비춰지는 당의 모습이 참으로 백척간두에 서있는 것 같다"며 "정통보수 정당이라는 자유한국당이 어쩌다가 이렇게 계속해서 우경화의 길로 간다고 하는 평가를 받게 됐는지 서글픈 현실"이라고 개탄했다.

주로 보수 성향이 강한 당원들로부터 높은 지지를 얻고 있는 김진태 후보도 진화에 나섰다.

김 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어제 대구합동연설회장에서 야유 등 다소 불미스런 일이 생긴 데 대해 저도 마음이 불편하다"며 "특히 저를 지지하시는 분들은 이번 전당대회가 당의 화합과 미래를 위해 치러진다는 점을 유념해 주시기 바란다. 앞으로는 보다 품격있는 응원 부탁드린다"고 했다.

 p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