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검찰, '엔진 결함 은폐 의혹' 현대·기아차 압수수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20 11:39:51
현대·기아차 품질관리부서 등 압수수색 대상
혐의 유무 판단 자료 확보 차원에서 진행돼
지난 2017년 엔진 결함 은폐 의혹 검찰 고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지난 2018년 2월19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기아차 사옥의 모습. 2018.02.19.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나운채 기자 = 검찰이 자동차 엔진 결함을 은폐했다는 의혹으로 고발된 현대·기아동차를 압수수색 중이다.

2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형진휘)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양재동 소재 현대·기아차 품질관리부서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혐의 유무를 판단하기 위한 자료 확보 차원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수사관 등을 압수수색에 투입해서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확보한 압수물을 분석한 뒤 관련자 소환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국토부는 '세타2 엔진'을 장착한 현대차 일부 모델에서 엔진 소착으로 주행 중 시동이 꺼지는 현상이 발생한다는 신고 사항 등을 접수하고, 지난 2016년 10월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 제작 결함 조사를 지시하는 등 조치에 나섰다.

이후 현대·기아차는 지난 2017년 4월 제작결함을 인정하고 리콜을 진행했다. 당시 리콜 대상은 현대·기아차가 지난 2013년 8월 이전 제작한 그랜저(HG)와 소나타(YF), 기아차의 K7(VG)·K5(TF)·스포티지(SL) 등 5대 차종 17만1348대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지난 2017년 5월 5건의 제작 결함과 관련해 12개 차종 약 24만대에 대한 시정 명령과 함께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에 앞서 시민단체 YMCA는 지난 2017년 4월 "현대·기아차가 자동차 엔진 결함을 8년간 은폐·축소했다"며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등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및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을 통해 "현대·기아차는 2010년부터 고객 민원, 언론 보도를 통해 해당 차량의 안전운전에 지장을 주는 구조적 결함 가능성을 충분히 인지했다고 본다"며 "결함을 은폐하면서 일정 기간 이상 해당 차종을 지속적으로 판매해 재산상 이익을 취한 행위는 사기 혐의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na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