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신유용 성폭행 혐의' 전 코치 검찰 조사…"성폭행은 아냐" 혐의 부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20 15:32:39
associate_pic
전 유도선수 신유용 SNS
【군산=뉴시스】윤난슬 기자 = 전 유도선수 신유용(24·여)씨를 고교시절부터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전 유도 코치가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20일 전주지검 군산지청에 따르면 지난 14일과 17일 피의자 신분으로 전 유도 코치 A(35)씨를 불러 조사했다.

 A씨는 수년간에 걸쳐 제자 신씨를 성폭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고 있다. 
 
 그는 검찰 조사에서 신씨와의 성관계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신씨와 교제했었다'는 취지로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관계 과정에서 폭력이나 협박은 없었다는 것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1일 A씨의 자택(익산)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 휴대전화와 태블릿PC 등을 확보, 디지털 포렌식 분석을 진행했다.
 
 신씨는 최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영선 중·고 시절 코치였던 A씨로부터 고교 1학년 때인 2011년부터 고교 졸업 후인 2015년까지 20여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 사회적 파장을 불러왔다.
  
 검찰 관계자는 "양측 주장이 엇갈리고 있어 좀 더 수사가 필요하다"면서 "신씨를 한 번 더 불러 조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yns465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