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강경화 "한-아세안정상회의, 신남방정책 상징하는 외교행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2-20 16:17:17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 맞아 한국서 개최
문재인 정부 들어 국내 개최되는 최대 규모 국제행사
"한-아세안 관계 발전 의지, 내실있는 성과로 이어가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오피시아 빌딩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 현판식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환 중소벤처기업부 기조실장, 이인재 행정안전부 기조실장, 신재현 신남방특위 추진단장, 서정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장, 강 장관, 신용욱 청와대 경호처 차장,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 김용래 산업통상자원부 차관보.2019.02.20. suncho21@newsis.com
【서울=뉴시스】김지현 기자 = 한국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10개국 간 대화체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를 준비하기 위한 범정부 위원회가 20일 첫 회의를 열었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위원회(위원회)가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정상회의는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해 올해 말 한국에서 열린다.

앞서 지난해 11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다음 회의를 한국에서 개최할 것을 제안했고, 아세안 국가 정상들이 이에 환영하며 한국 개최가 결정된 바 있다.

강 장관을 위원장으로 하고, 21개 관계부처 차관·차관보급 인사로 구성된 위원회는 이날 회의를 통해 정상회의 기본계획, 준비현황 및 부처 간 협업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강 장관은 회의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우리 외교의 최우선 과제인 신남방정책을 상징하는 외교행사이자 한-아세안 협력관계를 한 단계 격상시키는 의미 있는 행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일관되게 한-아세안 관계 발전에 대한 높은 관심과 의지를 갖고 있다. 아세안 정상들도 이에 적극적으로 호응해오고 있다"며 "이는 지난 2년 간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을 수행하면서 직접 체감한 것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가 할 일은 한-아세안 관계 발전에 대한 정상 차원의 의지를 내실 있는 성과로 이어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이를 위해 "양측의 청년, 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으며 일방적인 한류 홍보를 넘어 양측 문화가 쌍방향으로 교류하는 성과 사업 발굴이 긴요하다"고 했다.

또 "한-아세안 관계의 중요성을 양측 국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길 바란다"며 "최소 만 명 이상의 인원이 참석하는 역대 최대의 규모가 될 걸로 예상된다. 의전, 행정상 준비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한국에서 개최되는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문재인 정부들어 국내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의 국제회의라는 의미도 있다.

정부는 이번 특별정상회의가 한-아세안 관계 새로운 30년의 비전을 제시하고, 신남방정책 추진 동력을 배가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범정부적 차원에서 철저히 준비해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정부는 이번 특별정상회의 개최 일자를 아세안 측과 협의 중이며, 개최 도시를 검토하고 있다. 정부는 행사 일자와 장소가 확정되는 대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 앞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은 서울 종로구 오피시아 빌딩에서 기획단 사무실 현판 제막식을 개최했다.
  
준비기획단에는 위원회 중 정상회의와 직접 연관되는 경호처, 국무총리실, 신남방정책특별위원회와 부대행사 주관부서인 행정안전부, 중소벤처기업부 등이 참여한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헤드라인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